Yammer 사내 도입기(記)

트위터와 프렌즈피드 이야기스코블의 트위터 사랑 이야기에 이어 온라인 친구의 정의 (1)(2)에서 언급한 대로 현재 전 세계는 ‘트위터 열풍‘ 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트위터의 장점은 140자 정도의 짧은 문장으로 압축된 생각을 표현하고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What are you doing?”이라는 것으로 자신이 지금 하는 일과 생각을 기록으로 남기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블로그에 대한 부담을 상당 부분 해소시켜 준다는 장점이 있고 서드파티 애플리케이션들로 인해 쉽게 생각을 공유한다는 것입니다.

메신저랑 뭐가 다른가?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도대체 메신저나 SMS와 무슨 차이가 있는지 궁금해 하는데요. 한마디로 메신저를 웹 방식으로 옮겨놨다고 볼 수 있죠. 즉, 동기적 통신을 비동기적으로 만들고 이를 온라인에서 누구나 공유해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즉 기존 채팅 기록이 비공개로 되어 있다면 채팅 기록이 공개되어 있다고 보면 되는 것입니다.

그러다보니 단순히 잡담 수준의 채팅에 그치지 않고 정보에 대한 링크를 공유하고 그것의 전파 속도가 정적 웹 페이지나 블로그 보다 훨씬 빠르게 되는 상태이고 이를 ‘리얼 타임 웹’이라고 부리기도 합니다. 실제로 트위터의 친구(Followers)가 30만명이 넘는 오바마의 트위터를 보면 영향력을 알 수 있을 정도입니다.

자! 이제 이런 빠른 정보 전파력과 실시간 다자 토론 그리고 기록에 남는 정보라는 장점을 말 없는 회사에 적용해 볼 수 있을까요? 바로 트위터의 기업용 버전이 바로 Yammer라고 하는 서비스입니다. 아주 간단합니다. 기업 이메일 주소로 가입을 하고 설정을 하면 특정 기업의 소속된 사람들끼리 트위터의 방식을 그대로 이용하는 것입니다. (Yammer에 대한 소개 및 설치 방법 참고)

Daum에서도 estima7님의 제안으로 사내에 Yammer가 도입되었습니다.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의 물꼬가 트인다
사내 게시판과 메신저 그리고 메일로 대별되는 기업형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에 뭔가 답답함을 느끼든 estima7님은 좀 더 격이 없는 대화 채널 그러면서 익명이 아닌(사내 메일 아이디 사용) 트워터 방식을 제안하게 된 것입니다.

초기에 25명 정도 가입되었는데 입소문과 사내 게시판을 타고 열흘만에 374명이 한달만에 540여명이 가입을 하고 3,900개의 메시지를 주고 받을 만큼 괄목한 성장을 거두었습니다. Daum 직원수가 08년 9월 현재(KOSDAQ 3분기 보고서) 816명임을 감안하면 2/3가 참여한 것입니다.

특히 총 48개의 사내 그룹이 만들어져 있는데, 주로 팀, 서비스, 관심사, 동우회 등등으로 만들어져 있고 관심 있는 그룹에 들어가서 현재 진행형인 서비스에 대해 이야기도 듣고 의견도 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참 개편 중인 블로거뉴스 그룹에 들어가서 실험실에 업데이트 중인 기능들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습니다. 과거에 팀이라는 장벽에 가로 막혀 있었던 것이 확 뚫리는 기분이 들더군요.

게다가 CEO이신 석종훈님이 올리는 책 이야기와 경영에 대한 생각들과 하루에 무엇을 했는지 하는 이야기를 보면 마치 사장님의 일일 보고서(?)를 받는 기분이었습니다.

게다가 많은 직원들을 Following하고 계셔서 CEO가 내 이야기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니 서로 자유롭더군요.

소통의 문화를 바꾸자
지금까지는 실제로 한국 사람이 트위터에 가입하더라도 대부분 외국 사람이라는 언어의 장벽 때문에 그 진수를 맛보기 어려운데 Yammer를 이용하면 기업 내의 사람들끼리 부담없이 일 이야기 바깥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국내 인터넷 기업 중 몇 군데에서 Yammer를 도입한 곳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 중 대부분이 사내 메신저와 뭐가 다른지 모르고 혹은 뒤죽 박죽 올라오는 답글에 정신이 없었다고 합니다. 정교한 커뮤니케이션 방식과 댓글 방식에 익숙해 있다가 뭔가 느슨하고 지저분해 보이는 것이죠. (물론 Yammer에는 Thread view를 지원하고 있어 좀 덜합니다.)

특히, 말하기 꺼리는 기업 문화를 가지고 있거나 뭔가 새로운 것에 대한 실험적인 걸 즐기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면 사내 도입이 성공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늘 그래… 라고 체념하고 있을 때 기회는 놓치고 있는 것입니다. 말하고 행동하는 한 사람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회사에 뭔가 막혀 있다는 생각이 드시나요? 그러면 한번 Yammer로 시작해 보세요. 그리고 저의 생각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으신 분은 저의 Twitter 계정과 오른쪽 상단의 새로워진 정보 채널들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저는 그 막혀있다는 느낌을 해결하고 싶어서 구글앱스, 포럼, 문서관리시스템, 소셜미디어등을 사내에 전파하는 역할을 자진해서 나서서 진행하다가 튕겨져버린 케이스라고 할수 있습니다.
    제풀에 지치고 사람들에 실망한 나머지 견디지 못하고 회사를 그만두어버렸지요 하하~
    사람들은 정말 완고하게 변화를 싫어하더군요.
    상상을 초월합니다. 관심을 가져주는것만으로도 무척 감사한겁니다.
    많은 참여가 이루어졌다니 정말 그 조직문화가 부럽지만, 다음처럼 직원수가 많은경우에는 그중 5%만 참여를 한다고 해도 40명정도이니 해볼만 하겠지만, 50여명 미만인 소규모 회사에서는 기껏해야 2~3명이서 서로 민망스럽게 사용해볼 뿐이지요. 참 어려운 일입니다.

    아무튼 예머를 조직 커뮤니케이션도구로 적극 검토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실 예를 보여주시니 무척 감사합니다.

  2. 아~ 댓글 쓰고보니 중요한것이 빠진것 같아서 한줄 첨언합니다.
    저의 경험부족이 가장 큰 이유였다고 자평하고 있습니다.

  3. 이 서비스를 꼭 이메일 꼬다리가 같은 사람들끼리 말고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할수 있게 지원을 해줬으면 좋겠어요
    으음..마치 카페같은데에 한줄낙서판 이런거 처럼요

  4. 오~ 회사 사내게시판 식으로도 괜찮을 듯 싶네요 ^^

  5. 블로그칵테일은 메일을 통해서 주로 의견이 교환됐는데 이런 도구를 도입하는 것이 더 나을지 모르겠네요.

    일단 이 주제를 메일로 던지기는 했습니다. ^^

  6. 와~ 좋은 것 같습니다. ^^

  7. @제영진, 그 조직이 정말 변화를 싫어할 경우일 수도 있기 때문에 영진님의 경험 부족이 아닐수 있습니다. 성공 가능한 조직은 대개 유연하고 변화에 민감해지기 마련입니다. 다음번엔 꼭 성공하시길.

  8. 시험삼아 저희 팀과 친한 옆 팀만 사용해 보고 있는데 두 팀 다 수다쟁이(?)가 많아서 그런지 이런 저런 글이 많이 올라와서 좋습니다. 뭔가 평소엔 하지 않던 얘기들이 다 올라오니까.(근데 또 은근히 일에 관련된 얘기는 하지 않더라구요.)

    다만 서로 친하지 않은 다른 팀들까지 참여하게 해도 뭔가 생산적인 결과가 나올지..좀 많이 의문입니다.

    어차피 웹 오피스라는 공간이 있어서..

  9. 아고..쓰다 중간에 끊겼네요. 어차피 웹 오피스라는 공간이 있어서 굳이 야머(우리 회사에선 얌마라고 부릅니다 ㅋ)가 아니더라도 얘기는 할 수 있거든요.

    괜히 채널만 하나 더 늘어나서 여기 저기 분산되기만 하는 거 아닐런지..

  10. IT의 첨단을 달릴것 같은 회사들도 의외로 환경이 낙후(??)된 경우가 많더군요. 예전의 실패를 거울삼아, Channy님의 성공을 거울삼아 다시한번 도전해볼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머지않아 좋은 기회가 오겠지요.

  11. 잘 보고 갑니다….
    트위터는 가입만 해놓고 제대로 써보질 못했는데
    잘 활용하시는 것 보니 부럽네요

  12. 안녕하세요 석찬님. 저도 멤버 중 하나입니다~

  13. 우와! 기업용 트위터도 있었군요. 잘만 사용된다면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에 이만한 도구가 또 있을까 싶습니다. 흐~ 사용 중인 Yammer 이야기 자주 올려주세요. 기대됩니다 @_@.

  14. 저는 팀에 제안을 했었는데 아무도 답변을 안해주는…ㅜ.ㅜ

  15. 지금 막 가입 했더니, 대랴 60명중에 이미 16명이 가입되어 있더군요.. 제가 트렌드에 뒤떨어져서 민망;;

  16. 오유나 2010 3월 25 13:08

    Yammer에서 소그룹만들어서 그 안에 속한 사람들한테만 트윗하는걸 어플로는 못하나요??
    PC로는 있는데…ㅠㅠ

  17. 엉클엘비스 2010 4월 30 16:39

    혹시 야머의 계정이 2개 이상일때 한꺼번에 사용할 수 있는 팁을 알고 계신가요? 매번 로그아웃하여 스위칭 하는게 매우 번거롭네요.

  18. 엉클엘비스 2010 4월 30 16:53

    http://www.edgarstokka.net/2010/03/03/multiple-networks-in-yammer/
    이런 글이 있긴 한데, 유료계정에만 해당하는 것 같은데…

  19. 기업용 트위터 Yamer가 있었군요 ^^ 이제서야 정보를 접하게 됬네요… 좋은 정보 감사 드립니다 담아 갑니다

  20. 위 글의 사이트 주소를 잘못 기재해서 다시 글올립니다 이글의 주소로 담아 갑니다 ^^

  21. 음… 써봐야겠네요 ㅎㅎ

  22. 으음 고려해봐야겠습니다.
    제가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적용해보면 어떤 부분이 좋을지 확인해봐야겠네요.

  23. 영업에 업무보고로 울 사장님이 도입할려고 하는데 이건 인권침해가 아닌지..ㅡㅡ

  24. colonystar 2011 11월 06 17:26

    yammer말고 다른거두 비슷한거 있어요? 어떤게 좋을지 판단이 잘 안서서요.. 우리회사에 쓰고 싶어요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