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목록

나인포유는 1998년부터 시작된 DJ형식의 음악 방송 서비스로 30분 분량의 오디오 음악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여 왔다. 또한, 2000년부터 제작된 비디오 프로그램 역시 높은 질을 가지고 있다.

총 15개 장르 / 97개의 프로그램 1874개의 음악 프로그램 (프로그램 당 평균 방송 수 18회)

나인포유의 특징은 시기에 따른 음악 프로그램 제작이 아니라, 장르에 따라 특색있는 주제를 정해 프로그램을 제작하여 과거와 현재의 시간과 상관없이 음악 정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다.

나인포유의 주요 프로그램은 양진석의 뮤직 파일 / 손성은의 뮤직 스토리로 114명의 국내 뮤지션에 대한 심층 인터뷰 방송으로 1998년 1월 ~ 2001년 12월 까지 총 4년간 진행된 방송 프로그램 이다.

또한, H.O.T 3집의 작곡가였던 인 곽상엽의 뮤직카운셀러 는 음악 장르 및 주제의 심층 프로그램으로 1998년 1월 ~ 2000년 7월까지 2년 6개월간 진행된 최장수 프로그램이다.

그 밖에도 “김준희의 블랙 타운 “, “ 필름인테마” “삼푸의 톡톡 난장 댄스”, “현아의 클래식 갤러리” 등 90여개의 프로그램이 여전히 음악 매니아의 사람을 받았다.

나인포유 홈페이지는 2005년 문을 닫았지만 세계 최대 웹 사이트 저장 사이트인 Archive.org에서 예전 홈페이지 일부를 볼 수 있다.

주요 프로그램

나인포유 뮤직화일

샘플 듣기: 박학기편

가수 양진석씨가 진행하는 나인포유 최고의 인기프로. 1부에는 네티즌의 사연과 신청곡과 함께 1987년부터 연대별로 국내 가요의 흐름을 짚어 보는 시간인 티노의 음악앨범, 공중파에서 들을 수 없었던 금지곡 리퀘스트, 락에 관한 이야기와 추천곡들을 들려주는 김준원의 락스토리가 매회 인기코너로 진행되었다.

2부의 뮤직 화일에서는 국내 최고 아티스트들이 출연하여 그들의 음악이야기를 솔직 담백하게 들려주고 있다. 김현철, 장필순, 유희열, 한동준 등 실력있는 음악인 들이 함께 해왔다.

보도 기사: [인터넷DJ 양진석] "네티즌과 직접교감이 매력" 조선일보 1998.9.8

Stella's Kayoparadise

샘플 듣기:

국내 최초로 영어로 진행하는 인터넷 라디오 프로그램이었으며 국외에 한국 가요를 처음 알리는 프로그램이었다. Mnet VJ 출신의 손성은씨가 맡아서 진행하여 호평을 받았다.

곽상엽의 뮤직카운셀러

작곡가겸 가수 곽상엽씨가 진행하는 심도있는 음악 해부프로그램. 매회 한 장르를 선정하여 파헤친다. 해당 장르에 관한 상세한 도움말과 함께 관련음악을 들려주는 프로그램.

전유나의 뮤직메일

가수 전유나가 진행하는 순 100% 신청곡 코너로서, E-Mail로 신청한 사연과 신청곡 들을 들려주는 채널. 네티즌들과 가장 밀접한 음악 파트너였다.

강정식의 LP 타임

전 SBS DJ로 활동하던 강정식씨가 진행하는 올디즈를 위한 프로그램. 10대에 편향된 현 대중음악계에서 20-30대를 겨냥한 잔잔한 향수를 느끼게 하는 프로그램.

Pops Goes Korea에 소개된 나인포유

캐나다 출신의 마크 제임스 러셀(Mark James Russell)이 지난해 말에 출간한 따끈따끈한 신간 Pop Goes Korea는 한류 문화에 대한 종합 안내서이다. 러셀은 1996년에 영어 강사로 처음 한국에 입국한 뒤 현재는 한국 대중문화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이 책에서는 영화, 드라마, 음악의 세 분야를 골고루 다룬데다 한국의 대중문화, 케이팝(K-Pop)에 어느 정도 관심이 있는 영어권 외국인들에게 소개하기 좋다.

특히 피상적으로 작품이나 가수 소개를 나열하는 식으로 책을 구성하지 않고, "영화, 음악, 인터넷 문화 혁명의 뒷이야기"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 눈에 보이는 현상마다 역사적 맥락을 제공하려고 노력한 점이 돋보인다.

이에 따라 한국 대중문화와 미디어 산업의 변화 과정을 시간적 순서에 따라 쭉 훑어볼 수 있다.

음악 산업의 역사에 보면 나인포유의 역사에 대해서도 간략히 언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