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은 왜 on2를 샀을까?

어제 밖으로 나돌아 다니는 바람에 중요한 뉴스인데도 코멘트를 못 썼습니다.

Google이 On2 Technologies라는 회사를 1억 650만달러 (한화 약 2천억원)을 들여 주식 교환 방식으로 인수했습니다. On2를 처음 듣는 분들이 계실텐데 바로 ‘동영상 코덱’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VP시리즈라는 이 코덱은 고화질 압축 기술이 자랑이고 Flash와 호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많은 업체들이 구매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다음을 비롯해서 한국의 대부분 동영상 업체들이 이 회사의 코덱을 비싼 값에 사서 고화질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요.

인수가 확정 되지 마자 Google은 On2가 주력으로 팔고 있는 VP7과 VP8 코덱을 오픈 소스화 하고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264로 기울고 있는 코덱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자로 급부상하는 것입니다. On2는 2001년 VP3를 OGG라는 이름으로 오픈 소스화 했었고, Mozilla Firefox의 오픈 비디오(Open Video)의 기본 코덱이기도 합니다.

구글이 이 시점에서 왜 코덱 회사를 인수해서 관련이 없을 것 같은 시장에 뛰어드는 걸까요? 바로 “오픈 웹” 시장의 헤게모니 장악을 위해서 입니다.

최근 구글은 HTML5를 전략적으로 밀고 있고 이 중 오픈 비디오(Open Video) 부분은 자사의 웹 사이트인 ‘유튜브’와도 연계 되어 있습니다. 지난 Google I/O 때 Youtube에 대한 HTML5 시연을 보여 준적이 있을 정도로 관심이 높다는 것이죠.

그런데 오픈 비디오의 가장 취약점이 뭐냐 하면 바로 ‘코덱’입니다. 대부분의 쓸만한 동영상 코덱은 모조리 특허가 걸려 있는 상황인데다 이 시장에 어도비,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같은 빅 플레이어들이 다 끼여 있습니다.

따라서 HTML5에서 OGG를 표준 포맷으로 지정하려던 것이 미디어 포맷 논쟁을 거쳐 유야무야 되었고 각 웹 브라우저 자체 판단에 맡기게 되었습니다. 현재 상태는 아래와 같습니다.

  1. Apple: H.264만 지원. (VP3-Ogg에 대해 3자 문제 제기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이 이유.)
  2. Opera, Mozilla: Ogg만 지원 (H.264에 대해 Apple과 같은 이유.)
  3. Chrome: H.264와 Ogg 동시 지원 (H.264에 대해서는 오픈 소스인 Chromium 에선 Mozilla와 같은 이유로 제공 불가.)
  4. Microsoft: 아무런 액션 없음

구글이 On2의 VP시리즈에 대한 완전 무상 특허(Patent-free)를 선언하고 오픈소스화 하면 지금까지의 이슈들이 일거에 해소 되는 상태가 됩니다. 즉, HTML5의 오픈 비디오의 장벽이 없어져 버리는 것이죠.

때 마침 8월 5일 audio, video 태그를 지원하는 Google Chrome 3.0 Beta 버전을 출시 하였습니다.

동영상 코덱 영역에서 H264가 임베디드 디바이스를 비롯 IPTV 등 산업 전반에 쓰인다는 장점이 있지만 특허 문제에 여전히 걸림돌이 있고 각 상용 혹은 오픈소스 웹 브라우저의 이해 관계에 따라 지원 여부가 갈린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가장 직접적 영향을 받는 건 Flash 8의 전용 코덱으로 채택한 어도비입니다. 코덱이 무료로 풀리면 라이센스 구매 비용은 안들겠지만 장기적으로 플래시 비디오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되는 것이죠. Microsoft 역시 실버라이트 클라이언트를 강하게 드라이브하여 점유율을 높이고, 동영상 시장에서 공격적인 영업을 진행 중입니다.

하지만, 웹 기반 동영상 시장에는 여전히 플래시 기반 호환 코덱(Flash compatible codec)이 우세인데다 On2 코덱의 오픈 소스화는 미디어 포맷을 웹 상의 남은 유일한 바이너리-플러그인으로 가져가려는 MS의 전략에 치명타를 가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사파리는 좀 힘들 것 같지만) 구글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같은 웹 브라우저들이 VP8을 오픈 비디오 포맷으로 내장하고 Youtube가 HTML5를 지원하는 경우 웹 기반 동영상 서비스에 일대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Firefox가 유럽에서 IE를 추월하기 직전인데다 비 IE 브라우저의 점유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죠.

특히 Daum tvPot 판도라 같은 국내 동영상 서비스의 경우, On2 코덱으로 거의 제공되고 있기 때문에 HTML5 지원이 바로 이루어질 수도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앞으로 웹에서 동영상 하나 볼려고 파폭 깔고 플래시 플레이어 깔고 실버라이트 깔고 퀵타임 깔고 리얼 플레이어 깔고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 깔고 Xplayer 까는 일이 없어졌으면 좋겠네요. 구글의 멋진 돈질(?)에 경의를 표합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신난다 2009 8월 07 10:43

    코덱 문제는 잘 모르고 있었는데, 아무튼 멋지네요.
    저도 구글의 멋진 돈질에 경의를 표합니다.

  2. 역시… 구글을 어디에 돈을 써야 하는지 아는 친구들!
    시장의 판도를 바꾼다는 표현이 적절해 보입니다.
    이제 플래시 기반의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국내 포털들은
    ON2 VP6/VP7 코덱 라이센스 비용을 절약할 수 있게 되겠군요.

  3. 배효봉 2009 8월 07 11:01

    정말… 진정한 돈질이라는게 저런 거겠죠..?
    돈질 한번으로… 다른 회사들을 긴장시킬 수 있다는…
    구글은 정말 멋진것 같아요 ㅋ

  4. 판도라는 On2 코덱 쓰지 않습니다. 코덱에 대한 라이센싱에 적극적이지 않았죠. 현재는 smv2,wmv,sorenson을 거쳐 현재는 h.264만 지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국내 웬만한 동영상업체에서는 On2코덱을 구매(서버인코딩 솔루션까지 포함)했지만, 판도라만은 그렇지 않았죠. 덕분에 버그도 많았고 고생도 많이 했다는 후문..
    On2+html5 동영상이 대세로 흘러가면 우리나라도 IE 비율이 낮아질까요? 별로 그럴가능성은 없을 듯 해보이네요.

  5. HTML5에서의 헤게모니를 장악하기 위한 구글의 노림수네요.

    비디오 처리 파트에 대해,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벗어나보려는 움직임 같지만, 그래도 아리송한 행보인 듯 합니다.
    H.264가 업계 표준으로 완전히 자리를 자리를 잡는 시점에서, 독자 코덱을 주장하는 것이 받아들여질지 의문입니다.

    On2의 VP6가 MPEG-4에서 H.264로 넘어가는 시점의 틈새를 노림으로써 큰 성공을 거둔것은 사실이지만, H.264가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하면서 세가 급격히 떨어진 것도 무시는 못하니까요.

    Flash도 어차피 H.264를 지원하고 있고, 고화질 서비스의 경우는 그 쪽으로 옮겨가고 있는 추세라, VP가 오픈되도 영향이 크지는 않을 듯 합니다.

    모바일 미디어 디바이스는 물론이고, Flash, Silverlight 등의 웹비디오 플랫폼들이 H.264 지원을 기본 베이스로 깔고 가는 시점에서 구글이 VP시리즈로 얼만큼의 세를 불릴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특히, 비디오 부분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하드웨어 가속 문제를 VP를 가지고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 관심이 가네요. 지금과 같은 저화질에서는 문제가 없었지만, 고화질 서비스가 확대되면 가속 문제는 재생 성능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반드시 해결해 나가야 하는 문제입니다. VP 시리즈는 아무래도 이쪽에서 취약점이 있었죠. 오픈 소스로 풀리면 이 부분에 대한 지원도 더 활발히 될 것이라고 생각할 수 도 있지만, 비디오 처리 부분은 아무래도 시장보다는 성당에 가까운 동네입니다.

    VP6의 퀄리티가 H.264에 비해 떨어지는 문제에 대해서, On2는 VP8이 H.264보다 40%의 퀄리티 향상을 보여준다고 주장하지만, 아직까지 객관적인 검증에 임한 적이 없었고, 실제 그런 성능을 가지고 있다면, 구글이 정말 자선사업가가 아닌 이상 오픈할리가 없죠. ^.^

    HTML5에 대해서, 어차피 브라우저는 비디오 태그를 처리만 할 뿐이고, 디코딩부터 렌더링까지는 (내장) 플레이어가 담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얼만큼의 성능을 보여주는 플레이어가 포함될지가 관건이 될 듯 합니다.

    오픈된 VP를 가지고 엄청나게 빠른 클라우드 기반의 트랜스코딩 시스템을 만든 다음에, 하드웨어 가속을 지원하는 디코더와 각 OS의 비디오 렌더링 방식에 최적화된 플레이어를 구글이 만들어주기를 기대해봅니다.

  6. @pdrdev,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제가 태그스토리 예전에 PR했던 걸 착각했습니다. 정보가 머리속에 있음 안되고 항상 찾아봐야 하는데 말이죠. 수정했습니다.

    @anisci, 좋은 분석 댓글 감사드립니다. 말씀 하신대로 몇 가지 문제점이 있긴 합니다만 h.264 쪽 특허들도 만만치 않기 때문에 오픈 소스 쪽에서는 시장으로 키워가기는 만만치 않죠. 지금껏 오픈 소스에서 동영상 코덱쪽은 제대로 건들지 못했고 이에 대한 돌파구를 뚫어주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게다가 ogg를 쓰는 것 보다는 데이터 변환 비용이 감소할 수 있다는 점도 무시 못하는 것구요.

  7. 제가 구글이라면 여기에 On2를 구입해서 코덱free(?)를 얻은 김에 피카사에도 손질을 가하겠습니다. 피카사에 특정 몇몇 동영상은 가져오기가 되는데, 여기에 내보내기 및 공유를 더 쉽게 만들어준다면 On2하나 인수해서 효과는 톡톡히 볼 수 있겠죠.

    아니면 아예 플레이어+인코더를 만들어서 배포하면 화질 좋은 동영상 사이트를 운영하는데 조금 더 쉽겠죠.

  8. 구글에게 on2의 코덱이 중요한 이유중 하나는 웹 시장보다 모바일.. 안드로이드와의 관계일껍니다.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들에 264코덱을 넣기위한 장벽들이 워낙 많다보니…

  9. On2의 경우 VP8과 관련하여 On2 본사인력과 미팅을 가진 사람으로 의견을 남깁니다. 저의 경우 사실상 관심은 VP8입니다. VP8은 잘알려져 있지 않지만, H.264에 준하는 화질을 제공하며, HD도 지원이 가능합니다.(VP6의 경우, SD가 기준이며, Xvid, H.263의 레벨입니다.) 더 중요한건, 하드웨어의 성능을 거의 잡아 먹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실시간으로 PC에서 HD로 인코딩을 할 수 있는 레벨이므로,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On2의 VP8이 오픈비디오 포멧으로 자리 잡는다면, 아마도 시장에서 HD 비디오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좀더 긴 내용은 별도로 트랙백을 남기도록 하지요.

  10. 역시 구글…………인가요??

    대단하네요

  11. 구글이란OTL

  12. “가장 직접적 영향을 받는 건 Flash 8의 전용 코덱으로 채택한 어도비입니다. 코덱이 무료로 풀리면 라이센스 구매 비용은 안들겠지만 장기적으로 플래시 비디오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되는 것이죠”라 언급하셨는데 저는 의견을 좀 달리 합니다.

    On2 코덱으로 인코딩된 FLV 컨테이너가 UGC 서비스의 de facto standard로 자리 잡았으나, 이 과정에서 Adobe가 혜택을 본 부분은 거의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거의 모든 UGC 서비스들이 FMS 기반의 스트리밍이 아닌 HTTP 서버를 이용한progressive download를 이용하고 있으니까요.

    또한, VP7/8 코덱이 오픈소스된다 해서 Adobe에게 불리할 것도 없어 보입니다. FMS를 이용하는 업체들에게는 좋은 쪽으로의 변화이니 오히려 FMS의 영향력이 더 커질 수는 있겠죠. 실은 Adobe에겐 그보다는 HTTP 서버 기반의 adaptive streaming이 활성화되는 것이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13. @LuzLuna 맞습니다. 안드로이드도 중요하죠. 하지만 안드로이드 폰의 동영상도 원래 웹에서 오는 것이니 만큼 웹의 변화가 중요하기에 이런 결정을 한 것이라고 봅니다.

    @박스컴 감사합니다. 의견 기다리겠습니다.

    @챨리 adobe가 macromedia를 산 건 깔려 있는 플레이어 때문이지 스트리밍 서버 때문은 아닙니다. player(plugin) 보급력 자체가 서버 비지니스의 성패를 좌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html5 video 태그는 flv container가 필요 없습니다. 브라우저에 그대로 장착되는 것이죠. 만약 브라우저에 네이티브하게 코덱이 장착되면 daum tvpot 동영상은 그대로 video 태그로만 바꾸면 됩니다. (물론 갈길이 좀 멉니다만 시작은 했다고 봐야죠.)

    따라서 장기적으로 adobe에게 불리합니다.

  14. @Channy “Daum tvpot 동영상은 그대로 video 태그로만 바꾸면 됩니다”???

    tvpot 동영상도 flv 컨테이너로 서비스하고 있지 않나요? 태그를 이용해서, 그대로 tvpot 영상을 재생하려면 결국은 브라우저가 flv를 지원해야 할텐데요.

  15. @anisci 앞으로 video tag 구현을 어떻게 할지 차이가 조금 있겠습니다만 flv도 ogg같은 컨테이너일 뿐이죠. 컨테이닝 기능만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고 다른 방법을 쓸 수도 있겠죠. 어쨌든 브라우저 시장의 중립진영이면서도 영향력이 큰 파이어폭스의 운신의 폭이 커졌다는 점은 확실합니다.

  16. @박스컴 On2의 VP8의 성능에 대해서는 뚜껑을 열어서 실제 동작하는 것을 보기 전까지는 판단을 유보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H.264급의 고화질 지원, 적은 리소스 사용에 대해서는 여태껏 On2사의 주장만 있었을 뿐, 객관적으로 입증 가능한 데이터가 없습니다.

  17. OGG는 컨테이너 포맷이고 VP3에서 유래한 영상 코덱은 Theora입니다.

  18. 기술적으로 재밌는 부분도 있겠지만 비즈니스적인 관점에서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들이 나타날 가능성이 더 커 보입니다.
    HTML5를 이용해서 비디오위에 레이어를 얹어서 새로운 형태의 광고나 비디오 제어 방법, 또는 사용자 간의 실시간 인터액션등이 가능해질 것 같은데요.
    지금부터 새로운 사업 아이템 구상 들어가야겠군요. ㅎㅎ

  19. 글들 잘읽었습니다.
    여러분들의 추측들이 재미있네요.
    시간이 지나면 하나씩 들어나겠죠?

  20. 구글 대단하죠. 파폭이 새로운 버전에서 이 기능을 넣은 것 같던데요.
    대대적으로 홍보를 하던데 말이죠.

  21.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MS의 바이너리 플로그인 방식…. ActiveX 와 비슷해서 개인적으로 실버라이트는 싫습니다만~

    On2입장에서는 힘들게 개발한 기술을 저렇게 오픈소스화 시킨거 보면서 가슴 찢어질것 같은데, 구글이 한건 하네요~

    어떻게 보면 이런 구글의 영향력이 장수하는것 같습니다.

    MS입장에서는 참 구글이 밉상이고 죽여버리고 싶을것 같은데요? ㅎㅎ

    어쨌든 저는 구글을 지지하고 싶군요~

    사용자가 모르게 어쨌든 사용자는 득을 보는것 같아요.

  22. 구글은 많은 회사를 인수 하고, 많은 소프트웨어를 오픈소스로 제공합니다.

    그에 반해서

    오픈소스를 가장 많이 쓰는 MS는

    오픈소스를 이용해서 자사 제품을 만들고도 ^^;;

    돈받고 팔고 있습니다.

    이번에 코덱도 공개 되었으니깐

    MS도 똥쭐 바지겠습니다. ㅋㅋㅋㅋ

    MS는 구글에 살기를 ㅋㅋㅋㅋ 많이 보내겠지요 ㅋㅋㅋ

  23. 제 의견도 구글과 같습니다. 현재 상용화된 Flash 기반의 동영상들은 역시나 웹에 있어서 많은 불편함을 가져왔는데, OGG의 Open Source 화가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만, 구글은 “이익을 추구하는 회사” 인데, 어떻게 또 그것을 가지고 이득을 남길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할 듯 싶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