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2.0 컨퍼런스 어떠셨습니까?

Web 2.0 Conference Korea 2006에서 웹 2.0 기술 트렌드에 대해서 발표를 하고 왔습니다. (서명덕 기자님의 정리 감사하네요.)

400명이 넘는분들이 오셔서 아침 부터 저녁까지 거의 쉼 없이 진행된 컨퍼런스에 열심히 경청하는 모습에 정말 감동 받았습니다. 마치 1995년 충남대에서 있었던 제1회 웹 워크샵 현장에 앉아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웹 2.0이라는 것을 떠나서 10년 만에 웹에 대해서 진지하게 이야기할 만한 자리였다는 것 만으로도 의의가 있었다고 생각 합니다. 참석자 업체 리스트를 봤는데 포털, 게임, 컨텐츠 등 거의 모든 인터넷 종사자들이 거의 모두 모였던 것 같습니다.

이 컨퍼런스는 IT 분야 튜토리얼 강의를 수년 간 비지니스로 해 온 코리아 인터넷 닷컴이 진행하는 관계로 전체가 튜토리얼 세션으로 이루어 져 있습니다. 그래서, 사실 각 주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는 못하고 넘어가야 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저는 웹2.0을 지탱하는 기술 내면에 있는 이야기를 좀 더 많이 하려고 했는데 잘 전달 됐는지 모르겠습니다.

우선 처음 부터 PC 환경과 각 개발 환경의 Distruption을 몸소 체험하신 SW진흥원 고현진 원장님의 축사는 의미가 참 깊었습니다. 저도 하루 종일 앉아서 다른 분 강의를 모두 들었는데, 웹2.0에서 나오는 같은 개념(Concept)과 용어(Terminology)를 투자자의 시각, 검색의 시각, 비지니스의 시각, 기획자의 시간에서 각기 다른 이야기를 모두 들을 수 있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전 물론 기술자의 시각에서 이야기를 했구요.) 미국에서 던져진 개념을 우리가 잘 정리하고 있으니 좀 안타깝긴 하지만 좀 더 세계적인 서비스를 만들려면 이 정도는 해야겠죠.

아울러 패널에 앞서 질문지를 40여장을 받았는데, 질문자들의 날카롭게 예리한 질문에 모든 강의자들이 놀랐습니다. 그 중 몇 개만 답변을 했지만 질문지 전체를 나중에 받아서 웹2.0 FAQ라도 만들자고 다들 이야기 했습니다. 튜토리얼이다 보니 Floor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약간 단절된 느낌이 좀 아쉬웠습니다.

저는 참석자들이 저에게 찾아와 질문도 하고 이야기도 나누고 싶은데 제가 강의를 못해서인지 그러는 분들이 별로 없었습니다.

3월 13일~14일에 준비되고 있는 차세대 웹 통합 컨퍼런스에서는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웹2.0 담론에 참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더 많았으면 합니다. 저는 이 컨퍼런스에서 튜토리얼 프로그램을 세팅하는 역할을 합니다만 인터랙티브한 튜토리얼을 만들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 고현진 원장님이 사석에서 매출 500억대 SW기업은 국내에 머물러 있으면 안된다고 이야기 하시더군요. 저는 오늘 패널에서 웹2.0이 또 하나의 버블이 되지 않으려면, 외국 사람들이 부러워 하는 앞선 인프라의 경험들을 잘 정리하고 해외에서 이야기 되는 웹2.0의 마인드 모델을 잘 소화한 후 Globalization 2.0이 되야 한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Thinkfree, Opinity 같은 해외에서 활약하는 국내 기업들 뿐만 아니라 포털 업계도 세계적인 기업들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 스스로도 그렇게 되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니까요.

제가 느낀 것을 간단하게 적어 봤는데, 여러분은 어떠셨습니까?

- ;


여러분의 생각

  1. Korean Identity Management(K...

    UCC의 저작권과 사용자의 동의
    오늘 서울에서 열린 ‘웹2.0 컨퍼런스 코리아 2006’을 다녀왔습니다. 사실 15일에 개최되었지만, 워낙 신청자가 많아서 앵콜한 거였죠. 어제는 400명정도 왔다던데,

  2. 이정환

    웹 2.0 시대를 여는 10가지 큰 변화.
    웹 2.0의 범주는 넓고 모호하다. “이것이 웹 2.0이다”라고 딱 짚어 정의 내리기 어려운 것도 그 때문이다. 아래에 소개하는 10가지 변화는 웹 2.0의 전제 조건이라기보다는 변화의 큰 흐름이라고 이해하는 게 맞다.

  3. 16. garbage

    네이버 의 Web 2.0
    Web 2.0 세미나에 참석했다.
    참가하기 전부터 재미 있었던 것이 Web 2.0 세미나의 스폰서가 네이버라는 것이다.

  1. 똥파리 2006 2월 16 8:55

    말씀하시고자 하는 내용 충분히 잘 받았습니다.

    멋진 강연 감사합니다.

    덧분에 충격좀 먹었습니다 ^^

  2. 세미나 아주 잘 들었습니다. ^^

  3. 잘 들었습니다.
    시간이 모자라 더 자세히 듣지 못한 부분이 안타깝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4. 잘 듣고 왔습니다. 오늘은 조금 시간이 부족했던거 같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긴 시간 가졌으면 합니다.

  5. 수고 하셨습니다. ^^

  6. 진짜 여쭤보고 싶은게 많았는데
    여쭤보면 안되는 줄 알고 말도 못했어요.ㅠ ㅠ
    여쭤볼거 있는데 답변해 주실 수 있으신가요??
    몇날 몇일을 고민했는데.
    몇가지 아이디어는 나왔거든요.
    근데 그게 실현 가능한지.
    저는 개발자나 기술자가 아니라서 잘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여쭤볼 수 있을까요?

  7. 최준호 2006 2월 16 17:43

    가보고 싶긴 했지만 해외라… ^^
    회사에서 단체로 가던데 다들 관심이 상당한것 같았습니다.
    다음번에는 꼭 보고 들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네요. ^^

  8. 좋은 말씀 정말 잘 들었습니다. 프리젠테이션도 멋지던 걸요. 저는 어제 조금 늦게 가서 오늘 오전에 한번 더 다녀왔어요.

  9. 오늘 하루종일 어제 컨퍼런스 내용들의 내부전파자료 만드느라 정리를 하는데 윤팀장님의 내용이 가장 배울것이나 생각할 거리가 많더군요^^ 가장 알찬 강의였고 시간이 부족했던거 같습니다. PT 자료도 멋지더군요+_+ 언제 한번 뵐 기회가 있었으면 하네요 ^^ 자주 들를께요~~

  10. 저는 첫째날 들었는데, 무척 흥미로왔습니다.
    (사실 첨에 “윤석찬=channy님” 인줄 모르고 갔어요)
    기획자인 저로서는 기술적으로 궁금하거나 호기심 가는 것들이 굉장히 많았기 때문에 -_-;
    뒷부분에 시간이 모자라서 대충대충 넘어간 것들이 많이 아쉽습니다.

    아, PPT를 참 잘만드셨더군요 :-0
    전문 디자이너의 손길이 느껴지던걸요.

  11. 전 첫날은 못갔고.. 앵콜 강연회에 참석했는데.. 그나마도 다른 사정으로 인해.. 차니님의 강의는 듣지 못했습니다. 패널 토의때에만 뵐 수 있었죠.. 어쨌건, 말씀 흥미있게 잘 들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서만 뵙다고 실제로 뵈니까.. 연예인을 만난 기분이 들더군요.. ^^

  12. 아. 차니님의 발표자료중에 오타하나 발견했습니다^^;
    30페이지에서 YADI가 아니라 YADIS입니다.

    ps. 발표자료는 언제쯤 공개하실 계획이신지~ ㅎㅎ

  13. 좋은 강연 감사드립니다.
    차니님의 강연으로 많은것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샬롬^^

  14. 여형사 2006 2월 17 16:39

    강의 잘 들었습니다. 다른 분들의 강의에 비해 내용도 충실했지만 장표도 정말 이쁘더군요 ^^

    주최측의 무성의한 준비가 마음에 걸리긴 했지만..
    (10만원짜리 강의에 캔커피 하나만 주시는 쎈스라니요 ^^;)

    내용면에서는 훌륭한 컨퍼런스였던것 같네요.

  15. 그날 말씀도 들었지만, EUC-KR로 만든 블로그를 통째로 UTF-8로 바꾸는 방법도 있나요? 좀 찾아봤는데 잘 모르겠어요.

  16. 그르게요.-_-

  17. 정말 돈이 아깝다는 생각은 안드는 세미나였던듯;
    잘 들었습니다.
    그리고 늦었지만 정말 수고하셨구요~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