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2.0 컨퍼런스 어떠셨습니까?

Web 2.0 Conference Korea 2006에서 웹 2.0 기술 트렌드에 대해서 발표를 하고 왔습니다. (서명덕 기자님의 정리 감사하네요.)

400명이 넘는분들이 오셔서 아침 부터 저녁까지 거의 쉼 없이 진행된 컨퍼런스에 열심히 경청하는 모습에 정말 감동 받았습니다. 마치 1995년 충남대에서 있었던 제1회 웹 워크샵 현장에 앉아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웹 2.0이라는 것을 떠나서 10년 만에 웹에 대해서 진지하게 이야기할 만한 자리였다는 것 만으로도 의의가 있었다고 생각 합니다. 참석자 업체 리스트를 봤는데 포털, 게임, 컨텐츠 등 거의 모든 인터넷 종사자들이 거의 모두 모였던 것 같습니다.

이 컨퍼런스는 IT 분야 튜토리얼 강의를 수년 간 비지니스로 해 온 코리아 인터넷 닷컴이 진행하는 관계로 전체가 튜토리얼 세션으로 이루어 져 있습니다. 그래서, 사실 각 주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는 못하고 넘어가야 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저는 웹2.0을 지탱하는 기술 내면에 있는 이야기를 좀 더 많이 하려고 했는데 잘 전달 됐는지 모르겠습니다.

우선 처음 부터 PC 환경과 각 개발 환경의 Distruption을 몸소 체험하신 SW진흥원 고현진 원장님의 축사는 의미가 참 깊었습니다. 저도 하루 종일 앉아서 다른 분 강의를 모두 들었는데, 웹2.0에서 나오는 같은 개념(Concept)과 용어(Terminology)를 투자자의 시각, 검색의 시각, 비지니스의 시각, 기획자의 시간에서 각기 다른 이야기를 모두 들을 수 있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전 물론 기술자의 시각에서 이야기를 했구요.) 미국에서 던져진 개념을 우리가 잘 정리하고 있으니 좀 안타깝긴 하지만 좀 더 세계적인 서비스를 만들려면 이 정도는 해야겠죠.

아울러 패널에 앞서 질문지를 40여장을 받았는데, 질문자들의 날카롭게 예리한 질문에 모든 강의자들이 놀랐습니다. 그 중 몇 개만 답변을 했지만 질문지 전체를 나중에 받아서 웹2.0 FAQ라도 만들자고 다들 이야기 했습니다. 튜토리얼이다 보니 Floor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약간 단절된 느낌이 좀 아쉬웠습니다.

저는 참석자들이 저에게 찾아와 질문도 하고 이야기도 나누고 싶은데 제가 강의를 못해서인지 그러는 분들이 별로 없었습니다.

3월 13일~14일에 준비되고 있는 차세대 웹 통합 컨퍼런스에서는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웹2.0 담론에 참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더 많았으면 합니다. 저는 이 컨퍼런스에서 튜토리얼 프로그램을 세팅하는 역할을 합니다만 인터랙티브한 튜토리얼을 만들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 고현진 원장님이 사석에서 매출 500억대 SW기업은 국내에 머물러 있으면 안된다고 이야기 하시더군요. 저는 오늘 패널에서 웹2.0이 또 하나의 버블이 되지 않으려면, 외국 사람들이 부러워 하는 앞선 인프라의 경험들을 잘 정리하고 해외에서 이야기 되는 웹2.0의 마인드 모델을 잘 소화한 후 Globalization 2.0이 되야 한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Thinkfree, Opinity 같은 해외에서 활약하는 국내 기업들 뿐만 아니라 포털 업계도 세계적인 기업들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 스스로도 그렇게 되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니까요.

제가 느낀 것을 간단하게 적어 봤는데, 여러분은 어떠셨습니까?

여러분의 생각

  1. 말씀하시고자 하는 내용 충분히 잘 받았습니다.

    멋진 강연 감사합니다.

    덧분에 충격좀 먹었습니다 ^^

  2. 세미나 아주 잘 들었습니다. ^^

  3. 잘 들었습니다.
    시간이 모자라 더 자세히 듣지 못한 부분이 안타깝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4. 잘 듣고 왔습니다. 오늘은 조금 시간이 부족했던거 같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긴 시간 가졌으면 합니다.

  5. 진짜 여쭤보고 싶은게 많았는데
    여쭤보면 안되는 줄 알고 말도 못했어요.ㅠ ㅠ
    여쭤볼거 있는데 답변해 주실 수 있으신가요??
    몇날 몇일을 고민했는데.
    몇가지 아이디어는 나왔거든요.
    근데 그게 실현 가능한지.
    저는 개발자나 기술자가 아니라서 잘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여쭤볼 수 있을까요?

  6. 가보고 싶긴 했지만 해외라… ^^
    회사에서 단체로 가던데 다들 관심이 상당한것 같았습니다.
    다음번에는 꼭 보고 들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네요. ^^

  7. 좋은 말씀 정말 잘 들었습니다. 프리젠테이션도 멋지던 걸요. 저는 어제 조금 늦게 가서 오늘 오전에 한번 더 다녀왔어요.

  8. 오늘 하루종일 어제 컨퍼런스 내용들의 내부전파자료 만드느라 정리를 하는데 윤팀장님의 내용이 가장 배울것이나 생각할 거리가 많더군요^^ 가장 알찬 강의였고 시간이 부족했던거 같습니다. PT 자료도 멋지더군요+_+ 언제 한번 뵐 기회가 있었으면 하네요 ^^ 자주 들를께요~~

  9. 저는 첫째날 들었는데, 무척 흥미로왔습니다.
    (사실 첨에 “윤석찬=channy님” 인줄 모르고 갔어요)
    기획자인 저로서는 기술적으로 궁금하거나 호기심 가는 것들이 굉장히 많았기 때문에 -_-;
    뒷부분에 시간이 모자라서 대충대충 넘어간 것들이 많이 아쉽습니다.

    아, PPT를 참 잘만드셨더군요 :-0
    전문 디자이너의 손길이 느껴지던걸요.

  10. 전 첫날은 못갔고.. 앵콜 강연회에 참석했는데.. 그나마도 다른 사정으로 인해.. 차니님의 강의는 듣지 못했습니다. 패널 토의때에만 뵐 수 있었죠.. 어쨌건, 말씀 흥미있게 잘 들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서만 뵙다고 실제로 뵈니까.. 연예인을 만난 기분이 들더군요.. ^^

  11. 아. 차니님의 발표자료중에 오타하나 발견했습니다^^;
    30페이지에서 YADI가 아니라 YADIS입니다.

    ps. 발표자료는 언제쯤 공개하실 계획이신지~ ㅎㅎ

  12. 좋은 강연 감사드립니다.
    차니님의 강연으로 많은것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샬롬^^

  13. 강의 잘 들었습니다. 다른 분들의 강의에 비해 내용도 충실했지만 장표도 정말 이쁘더군요 ^^

    주최측의 무성의한 준비가 마음에 걸리긴 했지만..
    (10만원짜리 강의에 캔커피 하나만 주시는 쎈스라니요 ^^;)

    내용면에서는 훌륭한 컨퍼런스였던것 같네요.

  14. 그날 말씀도 들었지만, EUC-KR로 만든 블로그를 통째로 UTF-8로 바꾸는 방법도 있나요? 좀 찾아봤는데 잘 모르겠어요.

  15. 정말 돈이 아깝다는 생각은 안드는 세미나였던듯;
    잘 들었습니다.
    그리고 늦었지만 정말 수고하셨구요~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