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의 숨은 이야기(3) – 웹코리아가 남긴 것

그림: 본문 설명 참조

웹코리아는 공식적으로 1995~1997년까지 3년간 활동한 국내 최초의 온-오프라인 오픈 커뮤니티였습니다. 물론 웹기술 전파와 공유를 목적으로 하였으나, 구성원들은 나름대로 인터넷 산업과 웹의 사회화 등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이는 아래에 있는 웹코리아의 운영 정신을 보면 확연히 이해 할 수 있습니다.

웹코리아 운영 정신

운영정신을 다시 한번 읽어 보면 구성원들의 열정이 얼마나 순수했는가 다시한번 되돌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웹코리아는 1998년을 기점으로 하는 대한민국 인터넷 발전의 초석이 되었습니다.
——————————————————————
웹코리아 홈페이지들

예전 홈페이지: http://channy.creation.net/www-kr/
OB 커뮤니티 : http://channy.creation.net/www-kr/community/
1차 워크샵 : http://www.w3c.or.kr/~hollobit/www-kr/WWWKR/workshop/
2차 워크샵 : http://www.w3c.or.kr/~hollobit/www-kr/ws2/
3차 워크샵 : http://www.w3c.or.kr/~hollobit/www-kr/ws3/
4차 워크샵 : http://www.w3c.or.kr/~hollobit/www-kr/ws4/
5차 워크샵 : http://www.w3c.or.kr/~hollobit/www-kr/ws5/

어디서 무얼하나?

웹코리아 코아 멤버들의 현재 무얼 하고 있을까?

– 김병학 (시큐리티맵 CTO)
– 김성훈 (나라비젼 CTO, 현 UCSC 박사과정)
– 김용운 (이니텍 CTO)
– 김윤호 (한국 HP)
– 김은아 (라오넷, 연구원)
– 권도균 (KMPS CEO)
– 류지창 (데이콤 MI, 팀장)
– 박미룡 (ETRI, 연구원)
– 서기원 (시큐어소프트, 팀장)
– 윤석찬 (나인포유 CTO)
– 오준희 (광운대)
– 임환 (KIST, 연구원)
– 임환섭 (아이다임 CEO)
– 이강찬 (ETRI, W3C 한국사무소)
– 이광석 (인쿠르트 CEO)
– 이동산 (페이게이트, 팀장)
– 이영식 (소레아 CTO)
– 이택경 (다음커뮤니케이션 CTO)
– 이호선 (서강대, 박사과정)
– 장규오 (프리챌, 팀장)
– 장병규 (전 네오위즈 CTO)
– 전애실 (한국인터넷정보센터,연구원)
– 전종홍 (ETRI, W3C 한국사무소)
– 정대균 (더컨텐츠컴퍼니, 팀장)
– 최희창 (링크젠 CEO)

여러분의 생각

  1. 금대식 2009 8월 22 19:22

    반갑습니다.
    오래된 책들을 정리하다,
    유일무이하게 제가 감히 저자로 등록된 책을 발견하고
    생각이 나서 옛자취를 찾아 보던 중 반가운 이름들을 보게 되어
    기쁩니다.
    웹코리아는 역사의 저편에 서 있지만, 모두들 대단하십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