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web2.0 요약 정리

web2.0

2004년 10월 5일에서 7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성황리에 열렸던 web2.0컨퍼런스에 대해서 간단하게 소개한 자료를 보게 되었습니다.

Web 2.0 (http://ifindkarma.typepad.com/relax/2004/10/web_20.html)
(from “Relax, Everything is Deeply Intertwingled” via “Xtreme Think Tank”)

호찬님님께서 말한 대로 쟁쟁한 발표자들의 발표뿐만 아니라 중간중간 복도에서 자기들끼리 수다 떤 내용도 간간이 포함시켜서, “내부자의 관점”이랄까 그런 것도 슬쩍슬쩍 볼 수 있네요. 관련내용의 링크도 장난 아니게 꼼꼼히 달았습니다. 다 읽어 보시면 현재 인터넷에서의 이슈가 무엇인지, 어떤 방향으로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려고 하는지에 대해 의견선도자들의 철학, 지향점 등을 알 수 있습니다. 참 좋은 “말”들을 많이 했더군요.

대문이 터질정도로 수천명의 참가자가 참석했는데 아마 99년 이후로 실리콘밸리에서 이런 열정적인 모임이 없었던것 같습니다. 강력하고 영향력있는 인사들이 참여 해서 최고의 컨퍼런스 였던 것 같네요. 컴덱스 이후 최고의 흥행일 듯 합니다.

아래 내용은 간단하게 정리한 내용입니다.

Tim O’Reilly와 John Battelle의 주요 내용
* 웹은 개발 환경이다
* 웹사이트는 우리가 서비스로서 호출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항목들이다.
* 데스크탑 어플리케이션이 인텔-윈도우-서드파트 어플리케이션이면
네트웍 어플리케이션은 오픈소스/브라우저-큰놈들(아마존,구글,맵퀘스트)들이다.
* 사용자 생산 컨텐츠 – eBay, Google, Blogging, Amazon, Flickr가 먹고산다.
* MS가 브라우저 전쟁에 이겼을 지언정 경제적인 가치는 별로 없다.
* S/W 업그레이드 사이클은 존재 하지 않는다. 웹은 항상 최신이니까..
* “꼬리의 힘”이란 언제나 살아남는 수 많은 작은 웹사이트 운영자들이다. 구글의 AdSense도 이걸로 먹고 산다.

– 눈여겨 봐야할 서비스들 (끝에 .com만 치시라)
* JotSpot: 개인용 위키 어플리케이션 (위키에다 무슨 짓을 한거야?)
* SpikeSource: LAMP와 같은 오픈소스 제품에 대한 안정된 기술 지원 (내가 꼭 해보고 싶었던 사업^^)
* Sxip: 싱글사인온 기반 웹회원 서비스 (Typepad에서 하는 거랑 비슷합니다.)
* Keyhole: 데스크탑 항공사진 지도 서비스
* Rojo : 블로그의 한 종류..
* Flickr: 사진에 태그 달기로 유명하죠.
* Laszlo: 이거 한번 볼만 합니다. 오픈소스로 만든 XML기반 플래쉬 UI 제작툴.
* PubSub: 뉴스 스파이더 (여기 뉴스를 스크랩질 해서 블로그도 만들 수 있죠. 사이트의 Gush도 함 보세요)
* SocialText: 회사용 위키 사이트 제품

Jeff Bezos : 알렉사 웹정보 서비스와 아마존 웹서비스 4.0에 대해 브리핑
아마존의 웹서비스는 제품 판매의 차세대 플랫폼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오라일리는 웹서비스는 애플 ipod광고 처럼 웹사이트를 rip/mix/burn한다고 코멘트..

Bill Gross: 새 검색엔진 Snap.com을 소개
* 니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야?

Gian Fulgoni: 미국의 엄청난 인터넷 통계를 소개
* 1억 6천만 미국인이 인터넷을 쓰고 있고 8월에만 40억개의 검색이 있었으며
* 148억 달러를 썼다. (그 중 35억 달러를 이베이에서 썼고 1억달러를 온라인 컨텐츠에 썼다네요.) “고로 검색하는 인간들이 곧 소비자입니다”

John Doerr는 5억명이 휴대폰을 가지고 있다고 코멘트
* 웹의 새로운 정의: HereWeb(CellPhone), NearWeb (PC), FarWeb (TV), WeirdWeb (voice), b2bWeb (plumbing), and DeviceWeb (devices)

Brewster Kahle :
모든 지식의 전 세계적 접근이 가능한 시대가 왔다. 미의회 도서관에는 2천6백만권의 장서가 있고 26테라바이트의 저장소에 충분히 담을 수 있다. 미국이 정보를 제한할 필요가 없다. (Cuvan이 1.5 Terabyte HDD가 1500달러 정도가 될거라고 했다) 즉 6만달러면 되는데… 2~3백만개 CD와 LP, 10~20만개의 영화도 archive.org에서 그냥 무한정 넣어 놓을 수 있다.
* Archive.org가 20개의 텔레비젼 프로그램을 매일 저장하는데 이미 1페라바이트를 저장했다.

Andrew Conru는 이런 이유 때문에 온라인 컨텐츠 비지니스가 잘안된다고 코멘트~~
5천만불의 성인 컨텐츠만 팔렸다고. (전체 온라인 컨텐츠 판매가 1억불이였죠?)

Dave Sifry: 검색엔진 Technorati의 설립자
4백만개의 블로그에 대한 포스팅 평균 시간을 재어 보니 7분이었단다. 그리고는 “블로그는 사람을 지치게 만드는 거다”라고 주장~
* 새 블로그가 7.4초 마다 한개씩 생기고 있고 매일 만2천개가 생긴다.
* 매일 40만개의 글이 올라오고 있으며 초당 4개의 글이 올라온다.
* 회사 블로그는 5천개 정도, 영어는 반밖에 안쓰이고 45%의 블로그는 서비스가 안된다.
* RSS적용율은 아직도 낮다. RSS 채용은 31%이고 그중에 28%만이 전체글을 모두 보내 준다.
* 블로그 사용자 통계를 내주는 공개 표준 AttentionXML http://developers.technorati.com/wiki/attentionxml

James Currier의 사용자 조사 결과 인간은 이런 것이다라고 정의
* 자기 중심적: 나에게 말해. 날 알아줘. 나한테 고맙다고 해.
* 프로이드는 인간은 두 부류다 Sex와 Work 또는 Work과 Sex
* 당신과 고객의 마인드난 다르다 (당신: 기술, 지식, 코드, 일, 돈. 고객: 애완견, 아기, 하나님, 축하해줄 것, 섹스)
* 온라인에서 신용카드를 쓰고, 자신의 정보를 온라인에 저장하고, 사진을 올리고 하면서 2001년 부터 인간 심리가 좀 바뀌고 있다.
* 우리는 평생에 직업을 11번 정도 바꾼다 : 그만큼 많은 사람이 새 직업을 구한다.

Mary Meeker 인터넷 트렌드

* 모건스탠리의 애널리스트로서 숫자로 된 통계를 통한 통찰력을 제공
* 중국에 대한 이야기 다알고 있지만 “중국은 지금 90년대 중반의 미국과 비슷하다고”

Etc…
Peter Norvig: 구글의 검색품질팀장으로서 검색 결과를 알려주는 방법을 소개. 특정 검색어에 대한 클러스터를 나열해놓고 빈도로 측정한다는 것.
Allan Vermeulen: 아마존은 기술회사다. 50만개의 협력 사이트가 있고 6만5천명의 웹서비스 어플리케이션 개발자가 있다. 이것이 아마존을 이끌고 있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