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발자

왜 기술 커뮤니티가 중요할까? -2018년 회고

벌써 연말이네요. 다들 한해를 마무리하고, 내년을 준비할 때죠. 저도 매년 이맘때면 올해를 회고하고,이력서도 정리합니다. 평가나 이직을 위해 하는 게 아니라, 올해 내가 이력서에 적을 수 있을 만큼 가치있고 의미 있는 게 무엇인지 정리해 둘 목적입니다. (예전에 제가 매니저일 때, 연말이면 팀원들 이력서리뷰도 해주고 그랬어요. 여러분도 이력서 정리 한번 해보시길~ 참고. Channy의 개발자 경력 개발 관리조언) 이번 주에도 연말 회고를 하면서 오늘 여러분께 이야기 하고 싶은 주제는 '기술 커뮤니티(Tech Community)'에대한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개발자 커뮤니티에 대해 편견들이 많습니다. 외부에 유명해질려고, 혹은 실력이 없는 사람들이 그냥 주워듣는 용도로 행사에나 참여한다는 것이죠. 실제로 커뮤니티에서 유명한사람을 회사에 데려다 놨더니 일을 잘 못하더라는 소문도 꽤 많은 게 사실이구요. 무엇이든 케바케지만완전히 틀린 사실도 아닙니다. AWS한국사용자모임의 송년회 (2018.12.20) 저도 대학생일 때 우연히 커뮤니티를 통해 IT에 입문해서, 20여년이 넘는 IT 경력 중에  5년 마다 활동 커뮤니티를 바꿔 가면서 참여하고 있습니다. 그간 경험에 따르면, 모든 신흥 IT 기술은 항상 커뮤니티가 선행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초기에 커뮤니티에 진입하는 사람은 신 기술에 업무 경험이 전혀 없는 문외한인데다, 대개 기존 회사에서 일이 별로 없어 새 기술을 배우는데 여유가 있거나 혹인 진짜 백수인 경우가 태반입니다. 다만, 이런 사람들은 신 기술을 배우는데 주저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사람들을 만나서 배우는 데 꺼리낌이 없다는 점이 조금 다릅니다. 제가 Daum에 근무할 때인 2012년에 AWS한국 사용자모임(AWSKRUG)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그 당시AWS를 쓰던 몇몇 스타트업 개발자들과 재미로 사용해보던 학생들이 일년에 한 두번 모여 세션을 진행하던 커뮤니티인데, 당시 저도 참여를 하면서, 모임 장소가 없어서 다음 오피스 회의실을 빌려주기도 했습니다. 제가 참여한 이유는 2009년 부터 2년간 박사과정 코스웍을 할 때, 처음으로 AWS를 기반으로 하둡클러스터를 만들었는데요. 다음에 근무할때는 풍성한(?) 물리 장비를 쓰다가, 가난한 랩에서 어쩔 수 없이 AWS를 쓸 수 밖에 없더라구요. 2011년에 다음 복귀하면서 처음 했던 일이 바로 내부에 프라이빗 클라우드팜을 만들고,글로벌 서비스 만들던 개발팀에 AWS 활용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덕분에 지금의 회사로 오게 된 인연이 되기도 했죠. 사실 좋은 회사에 다니고 있다 보면, 밖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 수가 없습니다. 대부분의 혁신은 외부에서 일어나고, 밖에 있는 사람을 안으로 데리고 오던지 아니면 나가서 배워야 알 수가 있습니다. 6년이 지난 AWSKRUG는 페이스북, 슬랙, 밋업닷컴을 합해 총 2만명이 모여있는 거대 커뮤니티로 성장했습니다.  커뮤니티 활동면에서도 올해만 20개가 넘는 소모임에서 97번의 밋업이 열렸고, 연인원 3,600여명이 참여했습니다. 밋업마다 평균 2개의 발표가 있으니 진행한 세션만 200개가 넘고, 공식적인 AWS Summit이나 DevDay, Community Day등에서 진행한 품질 높은 세션 숫자도 40개에 달합니다. 지난 리인벤트에 참여했던 15명의 개발자들이 내년 초에 가장 관심이 높은 신규 서비스만 뽑아서 AWS Community Day도 진행합니다. 각 소모임에는 수십 명의 개발자들이 운영진으로 참여하고 있고, 여기에 참여하는 사람들간의정보 교류는 우리 상상을 초월합니다. 제가 개발자 커뮤니티를 중요시하는 것은 두 가지 이유에서입니다. 하나는 개발자의 후생 때문입니다.신기술은 개발자들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데 굉장히 큰 영향을 끼치고, 커뮤니티에서 신기술을 장착한 사람들이 회사를 옮겨 다니면서 기술 전파를 하고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줍니다. 주기적으로 신기술이 IT 시장을 변혁하기 때문에, 그 씨앗(seed)은 회사가 아니라 커뮤니티일 수 밖에 없습니다. 지난 목요일에 AWSKRUG 송년회가 열렸는데, 끝나고 라이트닝 토크를 시작했더니 20명이 넘는 사람들이 AWS가 자기를 어떻게 바꿨는지 간증(?)을 하더군요. 대부분 자기 회사에서 AWS를 잘하는 사람 구인한다는 이야기를 포함해서요. AWSKRUG 송년회 라이트닝 토크 모습 (2018.12.20) 두번째는 커뮤니티가 개발자를 돋보이게 해 줍니다. 일부의 부작용이 분명히 존재하지만, 자기 일의 열정과 가치를 만들어 주는 곳입니다. 대개 커뮤니티에서는 발표를 장려하고, 작은 것도 칭찬해주고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고 격려해주거든요. 회사에서는 생존을 위해 기술을 장착해야 하고 평가를 받아야 하지만 커뮤니티는 그런 이해 관계가 전혀 없기 때문이죠. 일부는 유명한 사람이 되고, 다른 개발자에게 주는 영향력이 크게 올라갑니다.  그만큼 개발자에게 커뮤니티는 필수 불가결한 것이구요. 혹시 여러분이 마음에 있는 커뮤니티가 ...
2018/12/27

차니의 IT 이야기 #2- 개발자 경력 관리 조언

지난 주에 한 IT 업체의 개발자와의 만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대개는 기술 주제를 가지고 강연을 진행했지만, 연말이고 해서 개발자 경력 관리에 대해 그 동안 가지고 있던 몇 가지 생각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어찌 보면 자기 자랑일수도 있고 해서 부끄럽기도 하지만, 그래도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진행을 했습니다. 다녀와서 보내 ...
2016/12/27

[차니와 대화] Q: 개발자와 영어

Q: 대다수의 개발자가 영어와 애증의 관계인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특별히 영어 습득에 대한 노하우가 있다면? 영어에 대한 문제는 개발자만이 아니라 한국인의 숙명같은 것이죠. 거의 모든 기술 지식이 영어로 되어 있기 때문에 영어 문서를 읽고 이해하는 능력, 그리고 많은 미디어 자료를 듣고 이해하는 능력은 개발자에게 필수적입니다. 물론 많은 분들이 필요는 느끼지만 현실은 ...
2015/02/12

[차니와 대화] Q: 개발자와 책

askfm에 올라온 질문들을 '차니와 대화'라는 이름으로 다시 올려 보려고 합니다. 질문을 하고 싶으신 분은 익명 질문도 가능합니다. 좋은 질문을 선별해서 답변을 해보려고 합니다. Q: 특별히 개발 직군에서 일하는 사람에게 추천하는 도서가 있으신가요? 더불어 인생의 책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개발자들의 경우, 동기와 철학 보다는 도구와 지식을 우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많은 질문 중 ...
2015/02/11

Daum Developers가 개편 오픈했네요!

2006년에 Daum DNA(Developers Network and Affiliates)라는 브랜드로 오픈 했던 개발자 지원 사이트로서, 만 8년만에 Daum Developers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출발을 하네요. 제가 퇴사 하기 전 연초에 시작해서 마지막으로 진행했던 프로젝트인데, 그 결과가 이제 나와서 반갑네요. 두 달 동안 뒷 마무리를 잘해서 오픈해 준 DNA팀원들에게 고맙습니다. 합병한 후 새 출발을 한다는 의미로 이름만 ...
2015/01/08

Firefox 개발자 콘퍼런스(4월 10일)에 초대합니다!

제가 참여하고 있는 Mozilla 한국 커뮤니티에서 웹 탄생 25주년과 국내 도입 20주년을 맞아 오는 2014년 4월 10일(목)에 국내 처음으로 Firefox 개발자 콘퍼런스를 개최합니다. 본 행사는 Mozilla 제품 및 웹 표준 기술에 관심있는 개발자와 디자이너, 고급 사용자를 대상으로 기술 데모와 강연, 정보 교환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국내외 Mozilla 커뮤니티 활동가와의 만남과 ...
2014/03/26

WWW 2014, 웹 개발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올해도 이제 며칠 안남았고, 곧 2014년이 됩니다. 내년은 여러 가지로 매우 뜻깊은 해입니다. 그 중 하나가 1994년 KRNET에서 국내에 처음 웹이 소개된지 20주년이 됩니다. (2012년은 국내 인터넷 30주년이었죠.) 그 이후, 국내 웹 서비스 및 산업은 급격하게 발전을 거듭해 왔지요. 국내 웹 20주년을 맞아서 웹 기술 관련 세계적인 학회인 "WWW 2014"가 4월 ...
2013/12/17

DevOn 2013을 마치고

개발자와 커뮤니티 그리고 소통이라는 주제로 Daum에서 주최하는 개발자 행사인 DevOn을 2011년 부터 주관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작년 보다 조금 더 파격적인 방법으로 행사를 준비했더랬습니다. 그간의 뉴스레터를 보시면 어떤식으로 준비했는지 어떤 고민을 했는지 보실 수 있습니다. 2013/10/25 뉴스#9. D-1, V3 원조 개발자, 안철수 의원님 오시다! 2013/10/24 뉴스#8. 총출동 D-2, 푸짐한 선물이 기다립니다! 2013/10/22 뉴스#7. 디브온의 무모한 ...
2013/10/28

누가나 원하는 개발자 되기 10단계

모두가 원하는 개발자 되기 10단계라는 IT World의 글을 잠깐 요약해 보았습니다. 아마 국내가 아니라 글로벌 대상의 매체라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개발자에게 정말 중요한 건 단순한 프로그래밍 그 이상이 필요로 한다는 점을 잘 말해 주고 있습니다. 정보 공유와 학습 능력 그리고 통찰력의 필요성을 알려 주는 글이라 할 수 있지요. 1. 블로그- ...
2013/03/18

코드 몽키(Code Monkey)

코드 몽키(Code Monkey)를 아시나요? 위키퍼디아에 보면 다음과 같이 정의되어 있습니다. "흔히 컴퓨터 프로그래머 혹은 코딩을 생업으로 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좀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코드만 생산해내는 사람을 말하며 소프트웨어 디자인와 구조와 관련된 지적이고 복잡한 일은 수행하지 못한다. 일반적으로 팀내에서 초급 개발자를 부를 때 쓰기도 하고, 경영진의 결정에 책임을 지지 않거나 비난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
2008/10/02

팀장 딜레마…에 붙여

많은 회사들이 개발자들의 경력 관리에 있어서 딜레마에 빠집니다. Jason님의 팀장 딜레마를 보면 모험과 개선을 위한 일과 안정적인 일 사이에 인력을 어떻게 배치 할지 어떤 사람을 들어 써야 할지 참 애매할 때가 많습니다. 바로 아래와 같은 경우죠. - 팀에서 개발 잘하는 사람이 팀장을 합니다. 그렇게 되면 개발을 제일 잘하는 사람은 없어집니다. - 팀이나 ...
2007/06/26

보스톤 Mozilla DevDay 참가

시애틀에서 밤 비행기를 타고 6시간을 날아서 보스톤에 도착 했습니다. 어제는 태평양을 보고 오늘은 대서양을 보네요. 새벽에 보스톤 로건 공항에 내리는 데 보스톤 시가지와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더군요. 보스톤에서 열리는 Mozilla Developer Day Boston 2007에 참가도 하고 Lycos.com 방문도 하고 MIT에 있는 친구도 만나고 오랜 동안 풀지 못한 가족사도 해결하고자 겸사 ...
2007/03/31

결국 시스템의 문제

스마트 플레이에스에서 제기한 소스 코드 무단 복제에 대한 논의를 보면서 진실을 모르는 블로고스피어의 난상 토론이 과연 타당한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아주 점입가경이군요. 저는 저런 식의 문제 제기와 끝 없이 무의미해 보이는 토론이 과연 문제에 바르게 접근해 주게 할 것인가 하는 의구심이 있습니다. (아마 스플의 운영진들도 이번일로 온라인 ...
2007/02/02

Yahoo! Hackday

지난 9월 29일에는 Yahoo! Hackday가 열렸습니다. 야후! 개발자 네트웍에 속한 서드파티 개발자들을 초청해 야후의 오픈 API를 소개하는 워크샵과 이를 이용해 하루 밤동안 코드 페스트벌 형식의 이벤트를 진행하는 형식을 가진 행사입니다. 우수한 아이디어에 대한 시상도 하구요. YDN은 늦게 출발했지만 매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인증 API와 함께 메일 서비스 API도 곧 ...
2006/10/09

Ebay 개발자 컨퍼런스를 가다!

지난 6월 10일부터 3일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세계적인 전자상거래 업체인 이베이(Ebay)가 주최하는 이베이 개발자 컨퍼런스(EbayDevCon 2006)가 열렸다. 이 컨퍼런스는 이베이에 종사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이베이의 비즈니스 솔루션과 OpenAPI를 사용하는 다양한 서드 파티(3rd Party)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을 정도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이 컨퍼런스에서 웹 플랫폼 ...
2006/07/25

유머 감각 있는 개발자를 모집합니다?

실리콘 밸리의 한 작은 벤처 기업인 Root.net 채용 페이지를 보면 고급 개발자를 채용하고 있다. 채용 페이지 요구 사항을 보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 첫 번째로 적혀 있다. Wickedly smart, a good sense of humor, and a propensity to get the job done. 심하게 똑똑하고, 유머 감각도 있으면서 일은 단번에 해치울 수 있는 사람. 정말 ...
2005/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