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 한국 커뮤니티 리더쉽 변화에 대해

안녕하세요. Channy입니다.

오늘 우리 ‘Mozilla 한국 커뮤니티’의 리더쉽 변화에 대한 사항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우리 커뮤니티는 2002년 저의 개인적인 활동으로 시작하여, 2004년 Mozilla 사용자 커뮤니티가 되어 국내에 Mozilla 제품 보급 및 사용자 지원, 한국어 지역화, 웹 표준 및 오픈 웹 기술 전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 왔습니다. 그동안 많은 분들이 커뮤니티에 공헌해 주셨고, 그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 커뮤니티 역사 보기: http://www.mozilla.or.kr/community/about

뜻깊은 커뮤니티 10 주년 맞아
제가 10년간 커뮤니티를 이끌어 오면서 즐겁고 보람된 일도 많았지만 부족한 점도 적지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Mozilla 활동을 시작한 지 딱 10년째인 2012년 부터 커뮤니티 운영진들과 함께 향후 10년을 대비하여 커뮤니티 구조 변화를 하기로 결정하고 진행해 왔습니다. 그동안 다회의 코드 파티를 통해 Mozilla 각 영역의 새로운 공헌자를 오프라인에서 발굴하고, Firefox OS 앱 데이 및 Firefox 개발자 콘퍼런스, 개발자 행사 부스 참여 등 활동적인 운영 개선이 있었습니다.

http://www.mozilla.or.kr/wp/data/archive/2013/10/IMG_4221-600x444.jpg

그 이면에는 핵심 공헌자 및 운영진들의 봉사와 참여가 절대인 도움이었고, 그 중에서도 2년 전부터 저와 공동 리더 역할을 담당해 준 신현석님의 도움이 매우 컸습니다.

우리 커뮤니티 공동 리더인 신현석님은 국내 웹 표준 선도자 중에 한 분으로 웹 퍼블리셔로서 브라우저 QA엔지니어 및 프론트엔드 개발자로서 웹 업계에도 유명한 오피니언 리더입니다. 2004년에 커뮤니티 포럼이 처음 만들어질 때 부터 참여하여 600 여개의 답글을 달아주던 파워 유저였구요.

저와 함께 다양한 웹 표준 전파 활동을 함께해 왔습니다. 또한, Mozilla 커뮤니티 외에도 CSS 디자인코리아의 운영진으로도 활동했습니다.

신현석, 새로운 커뮤니티 리더로 선임
오는 10월 부터 Mozilla 한국 커뮤니티 내부의 여러 가지 활동에 대한 관리, 행사 개최 및 대외 발표, 공헌자에 대한 코칭 등 다양한 영역에서 신현석님이 단독으로 리더쉽을 발휘해 주실 것입니다.

20140924083551985

우리 커뮤니티가 10년을 맞는 이 시점에서 뜻깊은 일임인 동시에 앞으로 폐쇄된 모바일 환경에서의 개방 웹과 사용자 선택 및 기술 혁신을 한국에서 전파하는 구심점으로서 Mozilla의 중요성을 볼 때 매우 바람직한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신현석 리더는 그러한 변화에 오랫동안 준비된 분입니다.

저는 이제 일반 커뮤니티 멤버 및 공헌자로서 한 가지 영역을 맡아 활동하면서 현석님을 도와 커뮤니티가 잘 운영되도록 조언을 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입니다.

아울러 곧 한국 웹 20주년을 맞은 기념 콘퍼런스와 Mozilla 한국 커뮤니티 10주년 기념 파티도 10월에 개최할 예정인데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번 리더쉽 변경을 통해 Mozilla가 국내 웹 환경 및 IT 산업에 혁신을 주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아직도 많은 영역에서 커뮤니티 공헌자들의 참여를 절실히 기다리고 있습니다. Mozilla의 기술 철학에 공감하시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 커뮤니티 참여: http://www.mozilla.or.kr/community/join

윤석찬 (Channy Yun) 드림

본 글은  Mozilla 한국 커뮤니티 블로그에도 함께 올려졌습니다.

update

여러분의 생각

  1. @channyun 그간 열심히 활동하시고 또 다음 세대 리더와 같이 일하시다가 인계하시고, 대단히 축하합니다.

    — via twitter.com

  2. @woohyong 격려 감사드립니다. 항상 새술은 새부대에 담아야 하는 것이겠지요. 앞으로 미력은 계속 보탤 예정입니다.

    — via twitter.com

  3. @channyun 오랜 파폭 사용자로서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오랫동안 파폭 잘 쓰고 있습니다. @hyeonseok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

    — via twitter.com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