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한 때 속했던 이 회사가 전 너무도 부끄럽습니다.”

삼성투모로우에 올라왔던 “영화가 만들어 낸 오해가 안타깝습니다“라는 한 임직원의 블로그 글에 대한 반박글. 당시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 시설에서 일했던 한 엔지니어의 이야기입니다.

“딸아이의 이야기가 독자의 감성을 건드릴 수는 있었겠지만, 온전히 진실만을 이야기 하지 않는다면 두고 두고 딸아이 앞에 부끄러운 아버지가 될 수도 있는 일입니다. 아버지로서 함부로 하지 말아야 할 이야기였습니다.”
– 출처: http://blog.ohmynews.com/solneum/184259

“딸 아이를 팔아서까지 해야만 하는 그런 밥벌이가 무슨 소용이겠는가. 그게 내가 지켜야 할 염치의 마지노선이다… 시도는 좋았다. 하지만 너희는 사람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삼성인은 그럴 수 있을 지 몰라도, 딸 가진 아비는 절대 그런 글에 딸을 팔 수가 없다. 너흰 그걸 몰라서 ‘괴물’인 거다.”
– 출처: http://blog.ohmynews.com/solneum/184274

사실 여부를 떠나서 제가 공감했던 부분 역시 부모로서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가하는 것입니다.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 잡는 것은 비난이 아니라, 박수를 받는 일인데 말이죠.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