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 ‘진정한 어른’이 주신 큰 울림

지난 주말에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하나의 인터뷰가 있었습니다. 효암고 재단 채현국 이사장님입니다. 아직 읽어 보지 못하신 분들은 우선 일독을 권합니다!

“노인들이 저 모양이란 걸 잘 봐두어라”
media.daum.net
[한겨레]’거부’였지만 유신시절 ‘양심세력의 보루’였던 효암학원 이사장 채현국”아비들도 처음부터 썩지는 않았다…노인 세대를 절대로 봐주지 마라”…

어른을 만나고 싶었다는 이정순 박사님의 말처럼 세상이 암울하기만 한데, 정말 두번 세번 읽고도 그 여운이 떠나지 않는군요. 글의 제목은 ‘노인을 절대로 봐주지 마라.’라는 약간 도발적인 것이지만 그분의 삶의 자세와 청지기적 삶은 절로 고개를 숙여지게 합니다.

인터뷰 초미에 있는 글 부터 심장이 딱 멎는 느낌~

“내가 탄광을 한 사람인데…. 사람들이 많이 다치고 죽었다. 난 칭찬받는 일이나 이름나는 일에 끼면 안 된다.”

뒤로 이어지는 부와 돈에 대한 가치관은 대부분 이 때문에 만들어지신 듯 싶네요. 자신의 부와 명예는 사람들의 희생에서 얻어진 것이니 그것을 돌려주는 것이 마땅하다는 생각… 사실 내가 가진 풍요로움은 다른 사람 희생을 볼모로 하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늘 간과하고 있죠.

몇 가지 세길만한 조언들을 갈무리합니다.

(1) 재산은 세상의 것. 내가 잠시 맡은 것 뿐

“난 도운 적 없다. 도움이란, 남의 일을 할 때 쓰는 말이지. 난 내 몫의, 내 일을 한 거다. 누가 내 도움을 받았다고 말하는지는 몰라도 나까지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될 일이다…. 내 일인데 자기 일 아닌 걸 남 위해 했다고 하면, 위선이 된다.”

“재산은 세상 것이다. 이 세상 것을 내가 잠시 맡아서 잘한 것뿐이다. 그럼 세상에 나눠야 해. 그건 자식한테 물려줄 게 아니다. 애초부터 내 것이 아닌데, 재단은 무슨…. 더 잘 쓰는 사람한테 그냥 주면 된다.”

(2) 확실하게 아는 것도 고정 관념

“지식을 가지면 ‘잘못된 옳은 소리’를 하기가 쉽다. 사람들은 ‘잘못 알고 있는 것’만 고정관념이라고 생각하는데 ‘확실하게 아는 것’도 고정관념이다. 세상에 ‘정답’이란 건 없다. 한 가지 문제에는 무수한 ‘해답’이 있을 뿐, 평생 그 해답을 찾기도 힘든데, 나만 옳고 나머지는 다 틀린 ‘정답’이라니…. 이건 군사독재가 만든 악습이다. 박정희 이전엔 ‘정답’이란 말을 안 썼다. 모든 ‘옳다’는 소리에는 반드시 잘못이 있다.”

(3) 인생은 쓴맛이지만 사람들과 더불어 달다

“‘쓴맛이 사는 맛’ 오히려 인생이 쓸 때 거기서 삶이 깊어지니까. 그게 다 사람 사는 맛 아닌가? … 그래도 단맛이 달더라… 사람들과 좋은 마음으로 같이 바라고 그런 마음이 서로 통할 때…. 그땐 참 달다.”

울산 웅상면 호암고는 저희 처가집에 가다보면 나오는 학교인데, 이런 멋진 분을 이사장으로 모시고 있다니 부럽네요. 네티즌들 중에는 영화 ‘Up’의 푸근한 할아버지를 닮으셨다고들 하던데 ^^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