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사회생활 17년!

오늘 기념일이라 떠서 봤더니 직장 생활 시작 만17년이네요!

1996년 당시 대학원1학년 때 3명 있던 풋푹한 벤처 기업에 입사한 후 줄곧 쉬지 않고 달려왔네요. 그 회사에서 말단 사원, 팀장, 실장, 경영까지 20대를 불꽃 같이 보냈죠. 나인포유에 있었던 7년간 저의 많은 것을 완성했건 시기.

그리고 다음~ 내년 3월이면 10년째 엉덩이 너무 무겁게 있는 중. 나의 삶의 내면과 질을 성숙시켜 주고 있죠.

이제 40대에 들어서니 이런 저런 생각이 많아지네요. 그래도 각자 돌아보면서 앞으로 자기의 삶에 화이팅!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