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브라우저를 패션 모델로 표현하면…

Viktorija Pashuta라는 패션 사진 작가가 웹 브라우저 아이콘과 기능적인 측면을 고려해서 만든 패션 코디라고 합니다. 예쁜 여성 모델이 각 브라우저를 표현하고 있으니 참 색다르군요.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화려하고, 파이어폭스는 섹시하며, 오페라는 우아하고, 크롬은 실용적이고 사파리는 유행에 민감한 느낌을 표현 했다고 합니다.

의류 뿐만 아니라, 액세서리, 소품, 그리고 여성 모델을 조화롭게 구성하고, 포즈 등이 로고 디자인의 역동적인 색상과 개성적인 스타일을 잘 반영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스타일이 맘에 드세요?

출처: http://pashutaphotography.blogspot.com/2013/08/what-if-girls-were-internet-browsers.html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