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하지만 우아하게 사는 법

이 글은 몰락한 영국 귀족층이 자존심을 가지고 품위있게 사는 방법을 말해 주고 있는데, 사실 우리에게는 과거 가난한 양반들의 허세와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청빈하면서 욕심을 부리지 않는 삶의 자세에 대해서 읽어볼만한 글…

그 중에서도 재미있는 글귀…

“‘너도나도 휩쓸리는 관광 여행’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관광 여행이란 낱말은 1810년 독일어 사전에 처음 등재됐을 때부터 조롱의 대상이었다. 허둥지둥 다니는 건 과거 파발꾼과 상인, 순례자, 노상강도 등에게나 해당되는 일이었다. 이것이 ‘관광’이라는 그럴듯한 말로 포장된 건 권태에 찌들고 사치에 물든 영국 부잣집의 하릴없는 셋째 혹은 다섯째 아들들이나 하던 속물 짓을 시민 계급이 흉내 내면서 퍼진 일이다.”

[Why] [최보윤 기자의 交感(교감)] 우아한 가난뱅이로 사는 법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