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z X301을 사다

그림: 본문 설명 참조

“그게 꼭 필요합니까? 왜 무거운 걸 가지고 다니세요?”
“멋있네요. 그런데.. 뭐가 좋은가요?”

PDA나 스마트폰을 가지고 다니는 사람들에게 꼭 물어 보는 질문입니다. 무겁고 불편해 보이는 기기를 들고 다니면서 통화 하는 이들은 사실 매니아, 얼리어답터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PDA나 스마트 폰을 써 본 사람은 그런 종류의 기기에서 손을 떼기가 힘듭니다.

저도 2년 반 정도 삼성에서 자체 개발한 M2000이라는 스마트폰을 사용해 왔습니다. 물론 지금도 사용하고 있구요. 팜이나 포켓PC가 아닌 삼상 자체 OS이긴 했지만 정말 편리하게 사용해 왔습니다. 특히 전화 기능이 잘 구현되어 있고 크기나 무게가 약간 크지만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었죠.

스마트폰은 메뉴의 편리한 접근성과 주소 데이터 및 메모 저장, 심심풀이용 프로그램을 설치 할 수 있다는 점, 인터넷 사용이 가능 하다는 점에서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PDA사용자들이 그렇지만 획일적인 휴대폰이 아닌 “나만의 기기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 스마트 폰의 가치가 드러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저도 정말 벼루고 벼루다가 KT에서 나온 넷스팟 스윙폰인 CB의 X301을 구매했습니다.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출시 후 3~6개월이 지나야 버그가 잡히고 안정된 패치가 나오고, 가격도 떨어집니다. 따라서 바로 나온 제품을 사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이유로 LG의 SC-8000과 X301을 저울질 하다가 X301의 가격 대비 성능과 사은품, 무선랜 사용 가능 등을 이유로 구매 했습니다.

구매 후 일주일간의 소감은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ActiveSync 때문에 모든 연락처, 일정, 메모 등을 아웃룩으로 바꾸어 버렸습니다. 특히, 무선랜 기능으로 집에서나 회사에서나 쉽게 인터넷을 접속하는 것이 가능했습니다. 나만의 무선 포털을 만들기만 하면 될 것 같군요. X301.. 나의 새로운 도전이 될 것 같군요.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