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웹 시대의 웹접근성

어제 좀 놀라신 분들이 있을 듯 합니다. CSS Naked Day를 맞아 웹 디자인을 좀 없애봤습니다.

문서만 깔끔하게 보이니 나름 멋져 보이더군요. 전통적으로 웹을 흔히 누구나 읽을 수 있고(Readable) 저장하고(Indexable) 접근할 수 있는(Accessible) 문서의 집합체이죠.

웹 2.0시대가 지나면서 웹이 문서에서 소프트웨어로 넘어가는 단계인데 이 와중에 수 많은 리치 웹 기술이 도입되었습니다. 자바스크립트를 기반하는 Ajax 기술을 비롯해서 플러그인 의존적인 Flash, Flex, Sliverlight 같은 바이너리 등등.

따라서 과거에 문서로서 접근 가능하던 웹의 상당한 부분이 문서 그래프로 인식될 수 없는 상태입니다. 이는 검색 엔진의 딜레마이기도 합니다. 웹 개발자들은 리치 웹 기술을 사용하면서도 어떻게 하면 진정한 R.I.A(Readable, Indexable, Accessible)한 웹 페이지를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됩니다.

특히 시각 장애인들의 경우 읽을 수 없다는 것은 치명적이니까요.

리치 웹 기술에서 웹 접근성 확보 방안을 위해 귀중한 문서가 나왔습니다.

국내 웹 표준 ‘전문가’들이 이제 이런 문서들을 만들어 낼 수 있을 정도가 됐다니 자랑 스럽네요. 이름 좀 적어 줘야 겠습니다.

웹 접근성을 고려한 신기술 콘텐츠 제작기법 – JavaScript, Flex, Flash를 중심으로 (PDF)

  • 김요한(Ascent Networks Korea R&D센터 연구원)
  • 도금호(디앤샵 기술본부 과장)
  • 신현석(오페라 소프트웨어 코리아 과장)
  • 조훈(케익소프트 실장)
  • 최재영(아이Enter 책임연구원)
  • 홍성원(한국어도비시스템즈 부장)

좀 오래된 문서지만 실전 웹 표준 가이드(2005) (PDF)에 DOM 스크립팅 영역에서도 약간 다루고 있습니다.

웹 개발자들에게 유용한 자료가 되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유용한 자료라 생각되는데 제 PC에서는 열어보면 내용이 보이질않네요..ㅠ_ㅠ 이유가 멀까요?

  2. “Rich 웹,고급기술의 활용이 어느정도 대중화된 웹서비스 환경”
    -이런 부분에 있어서 기술적 부분을 잘 모르지만 정말 많이 좋아진것
    같습니다. 그러나 떄로 평범한 사람이 쓰고 있는 컴퓨터에서는 때떄로
    무겁고 버거운 느낌 또는 해당 에플리케이션을 보려면 꼭 설치해야하는
    것들은 기술적IT에 있지 않은 평범한 사람에게는 그것이 결코 꼭 필요
    한 것일까?에 대해 의문과 느낌을 갖고 있는 분들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론 요즘 RIA 기술도 조금씩 많이 적용되어 가고 있는 것
    같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공부해 나가고 싶은 생각이 있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