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에서의 새로운 시작

국내에서 인터넷과 웹이 초창기일 무렵 웹 기술자들이 웹코리아라는 커뮤니티를 이루어 열심히 활동하던 시절 다음커뮤니케이션이라는 회사가 만들어졌습니다.

95년 5월에 당시 학생이던 저는 대전 ETRI에서 열린 웹코리아 창립 총회에 갔다가 이재웅사장님의 차를 얻어 타고 서울까지 온 적이 있습니다. 그 차 안에서 이제 갓 귀국하셔서 인터넷 사업을 처음 시작하신 사장님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로 이택경 CTO님과 WWW-KR 활동도 같이 하면서, 부산 워크샵 때 강의도 해주시고 후원도 해 주신 게 계기가 되어 친해지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가끔 서울에 가면, Daum에 자주 놀러도 가고 밥도 얻어먹고 그랬습니다. (청담동 사무실 1층의 부대찌개가 생각나네요 ㅎㅎ)

그 이후로, 96년에 당시 스타트업인 나인포유에 취직해서는 초창기에 다음이 주로 SI나 솔루션 사업을 할 때, 인트라넷 제품(Intraworks), 인터넷 방송 스트리밍 제품(Real Server), 컨텐츠 공급 등 서로 같이 일도 하게 되었지요. 제가 7년을 나인포유에 있으면서, 두 번 정도 다음에 합류할 기회(꼬심)이 있었으나 닷컴 버블에 취해 기회를 날려 보냈는데요. 작은 스타트업의 CTO라는 직함을 던지고, 어제 다음에 입사를 해서 여기 앉아 있습니다.

사진의 추억이 깃든 물건들은 한메일넷의 옛모습을 떠 올리게 하는 메모판과 시계인데 98년도에 선물 받았던 것입니다.

그림: 본문 설명 참조

한메일넷의 눈부신 성장이 오늘날 Daum.net을 있게 만들었으니 양질의 서비스를 받은 고객은 절대로 배신하지 않는다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저의 집 책상에 놓여 있던 이 물건들이 이제 직장의 책상에 놓여 있게 되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20대를 나인포유에서… 30대의 처음 시작을 다음과 함께 해서 즐겁습니다.

p.s. 이전 회사에서 떠나가며…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새출발! :: Channy’s Blog

    […] 제가 결혼한지 만 10주년이 되고, Daum에 근무한지 만 5년이 되는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