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sci09 (1) 무엇을 가르칠까?

컨퍼런스 도착 이후 매일 후기를 적겠노라 다짐 했지만 쉽지 않았네요.

낮에는 컨퍼런스 쭉 보내고 밤에는 한국의 문제들(?)을 계속 followup 해야 되니 잠도 부족하고 시간도 부족해서요. 그래서 오는 비행기 안에서 쭉 정리해 봤습니다.

우선 컨퍼런스 첫날(18일)은 두 개의 워크숍이 진행되었는데 저는 웹 사이언스 커리큘럼에 들어갔습니다. 원래는 16명 정도의 소그룹 토의로 진행될 예정이었는데 의외로 많은 분들이 들어오셨더군요.

1부는 난상토론 형태로 진행했고 2부는 10명 정도가 낸 Position Paper를 소개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진행 됐습니다. (저도 냈습니다^^.)

시작은 웹 사이언스라는 ‘풍선’에 어떤 영역을 묶어서 추락하지 않고 잘 날아갈까?하는 화두를 던졌는데요. 오신 분들 중 인문학, 사회학, 정보학, 컴퓨터과학(공학) 등 다양한 배경을 가져서 각자 중심되는 영역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저도 발언 기회를 얻어서 현재 웹 업계에 다양한 직종이 근무하는 만큼 산업의 요구사항에 부응하는 교과 과정이 되도록 하자고 한마디 했구요. 나중에 몇 분이 좋은 의견이었다고 해주시더군요.

코넬대 정보학과에서 오신 Carl Lagoze라는 교수는 자신의 학교에서 하는 학제간 연구와 웹 사이언스가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고 한말씀. 그러고 보니 거의 비슷하더군요. 코스웍도 그렇고 연구 분야도 그렇고 한번 봐 볼만한 것 같습니다.

사우스햄프톤에서 오신 분들은 그래도 컴퓨터공학적 지식이 기초가 되어야 한다고 했고 그리니치 대학등 인문학/사회학자들은 직접 익히기 보다는 공학 배경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연구 방법론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류였습니다.

석사과정을 우선 도입하고 학제간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웹 사이언스의 경쟁력과 향후 직업에 대해 의견 개진이 많았는데요. 인턴쉽 및 프로젝트를 통해 웹 산업과 연결고리 얻고 교과 과정 피드백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제가 발언할 때 물어보니 업계에 있는 사람은 서너명 밖에 안되더군요. 그나마 미국에서 온 사람은 동부쪽 학교 뿐이고 실리콘 밸리 지역은 거의 없다고 봐야 합니다. 오늘날 웹 산업의 중추 역할인 스타트업은 (디자인, 기획, 개발 등) 소수 직원들의 팀웍으로 이루어지고 그들은 데이터를 어떻게 다룰 줄도 모른다는 짐 핸들러의 지적에 고개가 끄덕여지더군요.

2부에서는 각자 제출한 커리큘럼 과정을 리뷰했는데 주로 석사 과정에서 가르쳐야할 내용을 제시한 분들이 많았습니다. 저는 학부 과정에서 웹 트랙이 심화 된다면 어떤 과목들이 필요할까 하는 부분에 대해 제출했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WSRI의 커리큘럼 부분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