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지도 플랫폼이 시작된다!

제가 몸 담고 있는 회사에서 지난 주 토요일 제주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다음의 고해상도 항공 사진(Sky View) 및 실사 거리 사진(Street View)에 대한 서비스 데모와 함께 향후 사용자 기반 위치 콘텐츠 연계와 지도 플랫폼 비지니스에 대해 공식 발표했습니다.

아래 이미지는 토요일 공개한 스카이뷰 및 스트릿 뷰 이미지컷입니다. 위의 뉴스를 보시면 더 다양한 내용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우선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이래 저래 많이 알려졌기에 아마 다음의 이런 준비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이 많을 겁니다. 제가 이 서비스 개발에 직접적인 연관 관계를 가지고 있진 않지만 개인적으로 굉장히 기쁩니다.

제 대학원 전공이 바로 인터넷 GIS(지리정보시스템) 였기 때문이었죠. 그 당시만 해도 기존 GIS 소프트웨어의 데이터를 웹으로 어떻게 보여줄까에 그쳤는데 지금은 정말 천지 개벽했을 정도입니다.

이런 변화를 가져온 데에는 구글맵의 영향이 매우 컸습니다. 웹 지도와 사용자 콘텐츠가 엮이는 인터넷 기반 지도 플랫폼이 탄생했을 정도니까요. 지난 주 이화여대에서 만난 지리학과 교수님 중 한분은 이제는 누가 지도를 만드는 사람(Cartographer)인지 도대체 모르겠다고 하시더군요.

맞습니다. 예전엔 국립지리원이 지도를 만들었지만, GIS S/W 회사도 네비게이션 업체도 포털도 만들고 심지어 오픈 스트릿맵 같은 프로젝트로 일반인들도 만듭니다.

웹 2.0에 따라 나온 가장 앞선 개념이 Where 2.0이고 이는 지도 플랫폼이 얼마나 우리 실생활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관심 있으신 분은 발표자료와 함께 아래 동영상을 구경하세요.)

따라서 차세대 지도 플랫폼을 누가 가져가는지는 매우 중요한 이슈라고 하겠습니다. 2006년 초반 네이버는 이미 한 GIS 회사를 통째로 가져오다시피 하면서 투자를 시작해서 기존에 콩나물이나 선도소프트에서 받던 아웃소싱 서비스를 끝내고 지도 데이터를 통째로 사면서 지도 API를 시작했습니다.

2007년에는 야후!코리아가 본사의 해외 지도 서비스를 연계하기 시작했으며 구글은 한국 지도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다들 사활을 건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이제 다음은 제일 늦게 뛰어들었습니다. 우선 전략 포인트는 위성 사진 대신 더 선명하고 깨끗한 항공 사진으로 골목길 까지 촬영한 스트릿뷰같은 기반 데이터에 있습니다. 구글과 야후, MS 등 해외 지도 서비스의 국내 위성 사진이 60cm급인데다 그나마도 남한 일부 지역에만 수년전 데이터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25cm 급 데이터이긴 하지만 보안상 이유로 50cm급 항공 사진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항공 사진은 위성 사진에 비해 구름이나 그림자를 넘어 훨씬 깨끗한 데이터를 제공합니다.

한편 떡이떡이님이 선명한 지도는 프라이버스 침해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정부 규제에도 불구하고) 우리도 해외 구글맵에 맞먹는 고품질 지도 플랫폼을 가지게 됐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것입니다. 웹GIS 전문가이신 푸른하늘님도 다음의 일방적 승리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지적하다시피 중요한 것은 사용자 데이터와 연계와 비지니스 모델 구축이라는 플랫폼 전략의 성공이라고 할 수 있겠구요. 그동안 UCC에 많은 공을 들인 다음으로서는 획기적인 첫발을 뗐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에 앞서 저희 팀도 함께 준비한 다음 지도 API가 10월말 오픈 하기도 했습니다. 지도 API에는 ▲국제 기준에 맞는 위·경도 좌표계 채택 ▲좌표계 변환 기능 제공 ▲영역 확대 및 축소 ▲면적 및 거리 재기 ▲선·사각형·화살표·원 그리기 ▲글자 입력 등이 가능한 입력 상자 넣기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위의 지도는 간단한 다음 지도 API 입니다. 기존 지도 API에 비해 뒤떨어지지 않고 더 다양한 기능을 많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향후 한달 정도의 준비기간을 거쳐 스카이뷰와 스트릿뷰도 지도 API를 통해 서비스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을 담고 있으며 다음의 공식 입장이 아닙니다. 지도 서비스 이미지컷은 다음이 모든 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오… 다음지도도 embed가 가능하군요. 더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겠습니다. 이래저래 정말 많이 기대됩니다~~

  2. 웹앱스콘에서 들었던 이야기를 블로그에서 보군요. 다음의 행보에 대해 엄청나게 기대됩니다.
    검색쪽을 더욱 강화하면 구글도 넘비지 못할듯 합니다.

  3. 한번도 안 가본 곳 찾아갈 때, 다음 지도에서 빌딩 이름까지 표시해주어서 도움이 되었어요. 지도 상에서 바뀐 부분이 비교적 빨리 반영된다고 생각해요.

  4. 오… 대박 뉴스 입니다. 기대만빵입니다. :) 저 구경좀 시켜 주세요. ^_^;;;

  5. 대한민국 2008 11월 17 15:49

    그동안 한참 지난 구글의 지도서비스를 보면서, 우리나라 포털에서는 뭐하나? 라는 생각을 가지면 서비스를 이용해왔는데요.
    다음이 이렇게 훌륭한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었다니 기분이 뿌듯합니다.

    그야말로 기분좋은 씨앗을 뿌리지 않았나 싶구요. 본 서비스를 기반으로 좀 더 인터넷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는 유익한 기반을 만들어갔으면 합니다.

    향후, 지역서비스,모바일서비스,커뮤니티기반서비스등등 많은 서비스와의 결합이 이루어지리라 봅니다.

    개인프라이버시 및 국가정보 관련해서는 나름의 가이드가 있을걸로 압니다. 이부분 잘 챙겨주시구요.. ^^
    이런 부분의 기우때문에 진보적인 서비스가 구글같은 곳에 뒤쳐지는걸 바라지는 않습니다.

    다음지도 기대됩니다. !! ^^

  6. 인터넷신문 뉴스보이 권근택입니다. 관련기사에 여론 반응 일부로 살짝 소개하겠습니다. 물론 출처는 확실히 밝히겠습니다.

  7. 정사사진..즉 90도의 수직에서 촬영된사진..해상도가 아무리 좋아도 건물이 몇층짜리인지…우리 가게가 몇층에 있는지..아무리 멋진 동대문이라도 지붕만 나오는거죠…저는 개인적으로 MS의 버추얼어스가 호감이 갑니다. 3차원은 데이터양이 너무 커서 로딩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텍스처링 하면서 해상도가 더 떨어지죠..그런데 버드뷰는 그런거 없이 정말 멋드러집니다. 기왕에 다음이 늦게 뛰어들거면 이런걸로 승부수를 던져도 될텐데요…향후 모바일 네비쪽이 굉장히 커질텐데..보행자 특성상 뚜껑(수직정사사진)보다는 측면이 나오는게 훨씬 더 차별화가 있지않을까 한;요…
    http://heomin61.tistory.com/691
    여기 보시면 자세한 내용이…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