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불꽃 축제

밴쿠버 공항에 도착한 후 공항 버스를 타고 다운타운에 위치한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다운타운은 뭐랄까 숲과 자연으로 둘러싸여 있다는 점만 제외하면 한국의 거리 모습과 거의 흡사합니다.

특히, 단층 건물 보다 높은 아파트가 꽤 많고 고층 상업 건물들도 섞여 있어 강남을 연상케 하는 군요. 일반적으로 다운타운이라고 하면 주거 건물들은 잘 없는 데 말이죠.

짐을 풀고 번화한 거리를 나서니 정말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더군요. Robson St.라는 유명한 거리이긴 해도 이렇게 많은 사람이 있을 지 몰랐습니다. 특히, 관광객으로 보이는 한국 사람들도 많고 한국 음식점도 한 블럭에 두 세개 정도 있을 정도였습니다.

호텔과 가까운 ‘대박 본가’라는 한국 음식점에서 해물 된장찌게를 먹었는데 너무 맛있더군요. 1만원(10불) 정도로 그리 비싸지도 않구요. 밥 먹고 나섰는데 여전히 사람들이 많이 지나 가더군요. 그래서 뭔가 하는 가 싶어서 따라 가 봤습니다.

좀 걸어가니 엄청 많은 인파가 모이고 있었고, Deman St.에서는 경찰들이 아예 차를 봉쇄하고 사람들만 가는 것이었습니다. 좀 더 가니 해변이 나왔는데 이미 엄청난 사람들이 모여 있더군요.

옆의 사람에게 왜 이렇게 많이 사람들이 모였는지 물어 보니, 지금 밴쿠버에서 이번주와 다음주 수요일, 토요일에 2008 HSBC Celebration of Light 라는 불꽃 축제를 한다고 합니다. 캐나다, 미국, 중국, 팀이 경연을 벌이는 데 오늘은 미국팀이라네요. (아하! 한강에서 불꽃축제할 때 지하철 5호선에 끼였던 생각이 나더군요.)

몇 시에 하냐고 하니까 밤 10시라고 하는데, 이제 8시인데도 인파가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5시 부터 와서 죽치고 있다고 하더군요. 좋은 기회다 싶어 아직 시간이 있어 호텔로 다시 돌아가서 카메라를 챙겨 왔습니다.

밤 10시가 되니 카운트 다운을 하고 불꽃 놀이가 시작되었습니다. 음악에 맞추어 불꽃을 쏘는 데, 대략 20분간 5곡 정도에 맞추어 예술적인 불꽃을 보여 주었습니다. 특히, 하트와 별 그리고 피날레 들이 볼만 합니다. 제가 찍은 동영상은 첫 부분과 중간 피날레 그리고 마지막 피날레 입니다. (외국 분들도 감상하시라고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그리고, 사진도 찍었는데요. 처음에는 셔터 누르는 타이밍과 ISO 감도를 못 맞추어 잘 안나오다가 좀 지나니 익숙해 지더군요. 제가 가진 카메라는 후지 F30 똑딱이 입니다만 아래와 같은 사진이 나오더군요. (오! 하나님, 이 사진을 제가 찍었단 말입니까?)

우연찮게 사람들 따라갔다가 아주 멋진 구경을 했습니다.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습니다. 더 많은 사진은 사진 모음을 참고하세요.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캐나다 사람들은 어디 에서나 불꽃 축제를 참으로 좋아하는군요.
    불꽃놀이는 한국이 정말 최고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