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WA 08 Day 2 – 총평

Future of Web Apps(FOWA) 2008 두번째 날입니다. 오늘은 정식 콘퍼런스가 열리는 날입니다. 이 행사는 최근 유명해진 스타트업 기업들의 설립자들과 주요 기술 멤버들이 참여하고 있어서 최근 웹 기술 개발 방식을 배우고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행사장은 워크샵과 바캠프가 열린 카니발 센터의 멋진 콘서트홀이 입니다. 너무 멋진 장소라서 이곳에서 콘퍼런스를 해도 되나 의심이 들 정도였습니다. 참석자는 어림잡아 약 800명 정도는 되어 보였고, 유럽이나 남미쪽에서 많이 온 듯 합니다. 40분 정도의 주제 발표와 두 세개의 패널이 이어지는 전형적인 콘퍼런스 형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전체를 듣고 총평해보자면 한마디로 “열정은 있었으나 내용은 없다”로 요약할 수 있겠습니다. 우선 프로그램에서 몇몇 발표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과거 발표를 재탕하는 수준이었습니다. 이들의 발표들은 대개 mp3 파일이나 발표 자료가 여러곳에 공유되어 있기 때문에, 오기 전에 관심이 있어 찾아본 사람들이라면 매우 실망이 컸을 것 같습니다.

특히 발표 제목과 내용이 완전히 동떨어진 것이 많았습니다. 대개 ‘OO의 미래’라는 형식의 발표 제목이지만 자기가 해왔던 일을 어설프게 나열하거나 미래를 제대로 통찰할 안목을 갖추지 못한 경우가 태반이었습니다. 좀 유명해진 벤처 기업의 젊은 사람들이기 때문에 특별히 기대는 안했지만 말이죠. 대부분 아젠다 설정과 발표 내용이 거의 맞지 않았습니다.

웹 동향에 대한 배경 지식이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실망이 좀 되었을 거구요. 새로운 웹 서비스를 만들려고 출발하는 사람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저에게는마크 주커버그 이후 유행이된 “슬리퍼와 운동화”로 대표되는 미국의 웹 서비스를 이끌고 있는 젊은 힘에 대해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는 인상 깊었던 몇 개 세션에 대해서만 정리해 보겠습니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