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표준, 나쁜 뉴스와 좋은 뉴스

이번 한 주는 웹 표준(Web Standards)에 좋은 뉴스와 나쁜 뉴스가 한꺼번에 쏟아져 나왔습니다.

나쁜 뉴스!

Microsoft의 Chris Willson은 새로운 웹 브라우저 버전인 IE8에서 기존 표준 DOCTYPE인 Strict 모드에서도 Acid2를 통과한 렌더링 엔진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즉, X/HTML Strict 모드에서도 기존 IE7의 렌더링 모드를 그대로 이용하게 됩니다. 따라서 IE8에서도 기존 Strict 모드로 만들어진 표준 웹 문서는 IE의 버그를 그대로 안고 가야하게 되었습니다.

MS가 늘 주창하는 “Don’t Break Web”이라는 이유 때문인데 IE7에서 버그 몇 개 고친 것 때문에 혼란이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MS로서는 불가피한 선택이 된 것 같습니다. 대신 meta 태그에 IE8을 지정해 주면 렌더링을 바꾸어주겠다는 특이한 제안을 했습니다. (과거 HTML 확장 태그와 속성을 남발했던 유산을 그대로 이어 받은 듯…)

<meta http-equiv="X-UA-Compatible" content="IE=8" />

이러한 생각은 국제 웹 표준 프로젝트(WaSP) 내 Microsoft TF 회원 일부와 함께 작업하여 결과를 발표하여 정치적 입지를 얻음과 동시에 반대 의견을 희석화 하는 효과도 얻었습니다.

MS가 주장 하듯이, 미국 기준으로 2000년 1%도 안된 Strict 모드 지원 사이트는 작년 50%가 넘었습니다. 그만큼 웹 표준 지원 가능성이 더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이트들이 기존 IE 버그 때문에 문제점을 수정해야 한다는 이유로 상위 호환성(Forward Compatibility)를 포기하고 X/HTML Strict 모드를 영원히 레거시 코드로 보내 버렸습니다.

좋은 뉴스!

W3C HTML 워킹 그룹에서 오랫동안 작업해 온 새 HTML5HTML5 differences from HTML 4 (한국어)이 드디어 작업 초안(Working Draft)이 되었습니다. 작업 초안이 된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데 실제로 벤더들이 구현 가능한 명세의 수준까지 올라섰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WD가 되는 게 어렵죠. W3C에서는 PGML, VML 같이 NOTE 수준에서 사라진 많은 표준들이 있었고 이제 HTML5는 명실상부한 새 HTML 표준이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미 많은 스펙들이 Firefox 3, Opera 10, Safari 3 등에 탑재되어 있습니다.

HTML5의 마지막 부분에 있는 문서 활동에 참여한 사람들의 목록에 Ian Hickson의 배려로 제 한글 이름이 영문 이름과 같이 표기되어 있습니다. 아마 W3C 표준 문서 상 한글이 들어간 경우는 최초가 아닐까 합니다. 한자 등 기타 다른 문자의 이름도 볼 수 있는데, HTML5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았는지 웅변적으로 보여 주고 있습니다.

MS의 찬물은 끼얹은 나쁜 뉴스에 빚이 바랬지만 여전히 HTML5는 웹 표준의 미래를 밝게 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나쁜 뉴스에 미안했던지 어제 Chris Willson이 HTML5와 같은 새 DOCTYPE에 대해서는 IE8이 향상된 표준 렌더링 엔진을 지원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이 공개되었습니다.

<!DOCTYPE html>

바로 위의 DOCTYPE이 HTML5를 위한 것입니다. 정말 무지 간단하죠. 어찌보면 나쁜 뉴스 때문에 HTML5 DOCTYPE이 더 많이 그리고 빠르게 웹 개발자와 웹 디자이너에게 흡수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나쁜 뉴스가 어찌 보면 좋은 뉴스일수도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어제의 사태를 보면서, 이런 어처구니 없는 꼼수까지 들고나올 만큼 MS가 꽤 다급해졌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IE가 가야할 길이 더 첩첩산중이라 약간 측은한 생각까지 들더군요. 그리고, 어쩔 수 없이 IE를 끼고 가야 하는 웹 개발자들까지도 망막하기는 마찮가지겠죠.

    그 만큼 HTML5에 대한 기대도 더 커지는 것 같습니다.
    사진, 참 멋져요. :)

  2. 축하드립니다!

  3. 번역 문서가 아닌 곳에 한글로 이름이 남겨지다니 멋집니다. 축하드립니다!

  4. 한글 이름이 새겨져 있군요~ 자랑스런 한국인!!!

  5. 굳이 acid테스트 통과한 엔진을 사용하지 않겠다니 납득이 가지 않네요. 아무래도 애시당초 acid 테스트 통과 못해놓고 스샷만 합성한 게 아닐까? 하는 음모론도 제기해봅니다.

    그리고 이름올리신거 축하드립니다
    HTML5가 널리널리 사용되면 좋겠어요^^)b

  6. IE8 테그(추가적인)만 쓰고 표준으로 짜면 되는건가요? ( 이해력이 OTL )

    그럭저럭 표준에 근접하고 있는중인듯 싶네요…

    언제쯤 코드 하나로 모든 브라우져들이 같은 화면을 출력하게 될지;;;

  7. 만약 위와 같이 IE8이 나온다면 메타태그에 IE8을 선언하고 표준에 맞춰서 개발해도 될 것 같습니다.

  8. 제가 보기엔 HTML5만 그렇게 하지말고 기존의 XHTML까지는 적용해도 무난할 것 같습니다.
    IE8이 진짜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자신만 있다면 기존 IE용 핵 모두를 무시하겟끔 하면 게임 끝인거 아닌가요? XHTML로 만드는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모질라 혹은 사파리를 기준으로 만들테니까요.

  9. IE8이 ACID를 포기한 것은 아쉬운 소식이지만, meta http-equiv를 사용한 것은 과거 유산을 이어받았기 보다는 굉장히 합리적인 선택으로 보이는데요? 이미 meta http-equiv는 에이전트 동작을 제어하는 용도로 널리 쓰이고 있잖아요.

  10. 정한솔 2009 3월 20 2:28

    To 세라비

    MS 입장에선 어쩔수 없었긴 하겠지만 모양새가 별로 좋진 않습니다. IE 9가 나오면 IE=9를 넣어줘야 하나요? 10, 11이 나오면? 브라우저 하나 때문에 추가적으로 무엇인가를 해 주어야만 하는 구조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