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S07: 오픈 소스를 껴안다!

방금 오늘 세션 중 가장 관심이 많았던 Sam Ramji의 “MS에서 오픈 소스랩의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우선 그가 처음 한 인상 적인 한마디를 기억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1995년 인터넷에 대해 실수를 했다고 이야기했지만, 2005년인 현재는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지금 MS는 오픈 소스에 대해 실수했다고 하는데 제가 하는 일은 2015년에는 그런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Sam은 MS가 오픈 소스에 관심 갖는 이유가 호환성에 대한 이슈가 있다고 하였습니다. 많은 기업들이 오픈 소스와 윈도우 플랫폼 사이의 호환성 문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현재 각종 OS와 테스트 장비를 활용하여 이런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현재 진행 되고 있는 정보를 공개하는 데 어려움을 많이 느꼈지만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고 합니다. MS가 전통적으로 정보를 공개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고, 오픈 소스 처럼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 자체에 여러 프로세스를 거쳐야 했기 때문이지요. 이것을 펭귄의 캐릭터로 재밌게 표현해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OSS랩의 실제 프로젝트 목록을 보여 주었습니다. 현재 Virtual Server 2005 R2, Jboss- JDBC driver, Samba/Vista, IP/SEC, PHP on IIS, Mozilla Firefox/Vista, Novel Interop. 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Sambas 지원에 대한 질문을 했는데 실제로 Sam은 Samba측과 일하는데 어려움을 많이 느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유럽에 있는 그들과 정치적인 이유가 있는지 모르지만요.

파이어폭스가 경쟁자라면 왜 코드 제공에 시간을 쓰느냐는 질문에 어떤 사용자가 WinXP 보다 Vista에서 Firefox가 더 잘 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고 비트토런트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즉, 윈도우 플랫폼 위의 오픈 소스 어플리케이션이 어떤 형태로든 잘 운용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야기였습니다.

특히 PHP on IIS7에 대한 질문에서 MS의 생각이 정확히 들어났습니다. 요즘 70% 정도의 웹 사이트가 PHP로 개발되고 있고 20%만이 윈도우 기반이라고 합니다. (이건 ASP의 감소와 PHP의 증가로 귀결되지만) 결국 윈도우 서버 플랫폼의 입장에서는 PHP를 지원해야 하는 입장이라는 거죠. 하지만 Zend나 PHP 커뮤니티와 협력은 그렇게 좋은 결과를 못낸 것 같습니다. 몇 가지 PHP 어플리케이션을 직접 IIS6에서 돌려 보고 10배나 성능의 문제가 있다는 걸 알았다고 합니다. 결국 캐싱이나 쓰레드 기반 라이브러리를 통해 비스타 기반 IIS7에서 닷넷 코드와 비슷한 성능을 내는 데 가능했다고 합니다.

끝나고 Sam과 간단하게 이야기를 나눴고 그는 한국에서 ActiveX 이슈에 대해 알고 있었습니다. 그가 Firefox on Vista 팀과 호환성 문제에 대해 고민해 보고 싶다는 저의 말에 계속 연락을 주고 받자는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저녁에 Firefox on Vista팀을 소개해 주겠다고 했습니다.

확실히 OSS Lab은 2004년에 비해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사실 OSSLab이 MS가 오픈 소스에 대해 화해 제스쳐 정도로만 이해하고 있었으나 MS는 오픈 소스를 철저하게 이용하고 있고 이것이 그들이 무서운 이유를 한번 더 증명하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생각

  1. manyoung.net » Blog Archive » 쉽고 편한 것이 이긴다.

    […] 하지만 모든 사람이 방대한 웹서비스를 구축하는 것이 아니고 자바의 객체지향과 scalable 한 아키텍쳐를 원하는 것은 아니었다. 최근 전세계 웹서비스의 70%가 PHP로 작성되었다는 말을 들으면서 그간 혼자만의 착각속에 있었음을 깨달았다. 물론 PHP, JSP 각각이 쓰여지는 분야와 용도가 다르기는 하지만 역시 쉽고 빠르고 편하다는 것 그 자체는 좋고 나쁨보다 우위에 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UCC열풍이 불었을때 나는 또 오판을 하였다. 320X240에도 미치지 못하는 조악한 플래시비디오와 미디어 플레이어의 화질을 보고 과연 누가 얼마나 저기에 관심을 보일것인가 라는 생각을 했다. 어도비 프리미어를 통해 동영상을 편집하고 최고의 화질을 구현하기위해 각종 코덱을 번갈아 가며 수시간의 지리한 렌더링을 참아냈던 기억이 있는 나로서는 그런 비디오 퀄리티에 대해서 큰 관심을 가질 수가 없었다. 그러나 동영상 제작이라는 분야는 그간 대중들에게는 꽤 멀리 있었던 분야고 모두가 나처럼 고화질의 비디오 퀄리티를 원하는 것은 아니었던 것이다. 생소하기만 했던 동영상이 제작과 배포가 쉬워지자 대중들은 열광했던 것이다. […]

  1. 勝者로 생존키 위한, “철저히 이용하기”
    근데, 저는 요즘 징기스칸 처럼 생존하자 입니다. ‘nomad’가 fta와 상관성이 높은데요. 공기는 완전 호혜적이듯이 소프트웨어는 완전개방형으로의 전향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방송과 통신의 컨버전스처럼,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융합의 시기라는 것을 말하고 싶습니다.
    앨런튜링 머신을 만든이는 사라졌고, 튜링머신으로 가장 거대한 갑부가 된 이는 그리 존경심을 받지는 못하고 우러름을 받을 뿐인 현실은 패자의 자책일 까요?

  2. 저는 아직 MS를 완전히 믿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kldp.org/node/82824 에… 수동 트랙백 남깁니다.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