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저 전쟁: 에피소드 2

지난 2월 28일에 미국 야후!캠퍼스에서는 브라우저 전쟁:에피소드2 DOM의 역습이라는 재밌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JSON을 만든 Doug Crockford가 주최하고 Microsoft IE팀의 Chris Wilson과 Mozilla의 Mike Shaver 그리고 Opera의 Håkon Wium Lie가 발표 및 패널로 나왔습니다.

Apple에 수 차례 초청을 하고 Doug이 손수 약도까지 그려서 보내 줬는데도 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의 말에 빌리면, Apple의 한 관계자는 “우리는 소프트웨어 만드는데도 바쁘다.”라고 했다는 군요. (애플은 스스로 브라우저 벤더라고 생각하 않는 모양입니다. 그게 사실일지도 모르죠!) 하지만 Doug은 Hokon이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20시간이 넘게 걸려서 여기 왔는데, 한시간도 채 안되는 거리에 있는 사람들이 바쁘다는 핑계를 대는 것에 꽤 분노한 모양입니다.

각자의 발표 내용에 대한 간단한 정리와 스케치는 Ajaxian Blog에 올라와 있습니다. YUI Theater에 발표에 대한 동영상도 제공하고 있습니다.IE3의 개발자이기도 했고 작년에 다시 IE팀에 합류한 Chris Wilson은 시종 일관 웹 표준의 중요성과 벤더간 공동 보조를 강조했습니다. 지금은 1995년과 달리 “No War” 시대이고 함께 웹을 위해 발전 시켜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특히, 상위 200개 웹 사이트의 50%만이 표준 모드이며 웹 개발자들이 표준 모드로 전환해야 한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최근의 IE팀의 행보는 과거와 달리 매우 유연하고 진지하게 접근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할 듯 합니다. 특히, 패널 토의에서 그의 오랜 관록과 포스로 인해 많은 사람이 악의 제국의 다스 베이더(?) 같은 인상을 받았다고 합니다.

또 다른 젊은 제다이 전사인 Mike Shaver는 새로운 전쟁은 브라우저가 아니라 웹 그 자체에 있는 것이며 또 다른 Flickr나 Gmail이 나올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승리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특히 최근 웹의 발전을 보면 W3C가 주도한 게 아니기 때문에 웹의 미래에 대해 W3C의 역할 보다는 “인식을 공유하는” 브라우저 벤더와 개발자들에게 있다고 했습니다.

CSS의 창시자이기도 한 Håkon Lie는 매우 인상적인 발표를 했습니다. Ajax가 발음 하기 좋긴 하지만 HTML과 CSS가 빠져 있다고 비판하고 다양한 동의어 (발음하기는 매우 힘든)들을 제시했습니다. – 비디오를 한번 보세요. 특히, ACID2 테스트를 이야기 하면서 IE7이 보여주는 피흘리는(bloody) 결과가 1998년의 Opera 3.6과 비슷하다는 말에 청중들은 포복절도 했습니다.

Hakon은 Opera에서 WHATWG에 HTML5 스펙에 새롭게 제안한 <video>요소를 Ogg포맷으로 구현한 시연을 직접 보여 주었습니다. 또한, 100달러 노트북으로 유명한 OLPC를 소개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피 터지는 설전을 기대했던 참석자들 중 일부는 실망한 면이 없잖아 있었겠지만 대체로 웹 브라우저 벤더들의 공동 보조와 영향력 강화를 시사해 주는 대목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아래는 발표 후 Q&A 내용을 간단히 정리한 것입니다.


Photo by Flickr

Q: 자바 스크립트 성능 향상에 대한 복안은?
A: 3개사 모두 JavaScript 가비지 콜렉션 기능을 만들었지만, 해야할 기능이 여전히 많음을 인정!

Q: 운영 체제와 상호 작용 기능이 필요한가?
A: 필수적이진 않다. 여기에 보안 이슈가 많다. 이미 ActiveX나 XPCOM 같은 이미 지원 기능이 있지만 권장하진 않는다.

Q: Apollo나 WPF 같은 새 기술을 보면 Ajax를 포기해야 되는 건 아닌가?
A: 그럴리가! 아니다.

Q: SVG를 계속 지원 할 건가?
A: 아니다. 구현하기 쉽지 않다. SVG 브라우저라는 것은 새로운 종류의 웹 브라우저라고 볼 수 있다.

Q: 모바일 디바이스 지원은?
A: Opera가 이 분야를 이끌고 있고, MS는 모바일 IE 브라우저에 힘을 쏟고 있다. Mozilla는 이 분야가 중요한 분야라는 것을 인정하지만 참여할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Q: 어떻게 혁신해야 할지 개인 의견은?
A: 웹 표준과 브라우저 보안 개발자와 사용자를 위한 기능 향상에 더 힘을 솓아야 한다는 데 모두 동의. Mike는 W3C 같은 표준화 기구가 정말 일상적인 문제와 필요를 채워줄 수 있도록 좀 더 유연해야 한다고 첨언.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명팔이 2007 3월 08 11:02

    챠니님…. QnA의 SVG에 대한 좀 자세한 야그를 풀어주시면… 감사…^^

  2. 아주 의미있는 자리였군요^^

  3. 외국쪽은 참 센스쟁이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브라우저 전쟁 : 에피소드2 DOM의 역습이라니 -_-)b
    참석하지 않은 애플이 인상적이네요^^

  4. 와, 언제나 좋은글 정말 감사합니다~!!

  5. 현장에 다녀오신것 같이 리뷰해주셨네요 ^^ 좋은글 감사합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