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C: 새 HTML에 대한 의견 청취

며칠 전 썼던 팀 버너스 리, 위기의 W3C 구하기 1편, 2편에서 언급한 대로 새로운 HTML/XHTML 워킹 그룹이 만들어 지고, 이에 대한 다양한 반응 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WHATWGWaSP에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블로그 몇 군데를 통해 의견을 청취하고 있습니다.

WaSP ILG에서는 이 문서를 각 나라 언어로 번역해서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습니다. 따라서 새 HTML에 대한 의견을 주실 분이나 관련 포스트를 작성하실 분은 아래에 한국 웹 표준 프로젝트 영문 블로그에 쓰인 글에 코멘트나 트랙백을 연결해 주시기 바랍니다.

– RFC: HTML의 미래에 대한 의견 청취 (한국 웹 표준 프로젝트)

아래 사항은 WHATWG와 (X)HTML5 작업에 대해 이해를 돕기 위한 몇 가지 질문과 답변입니다.

Q: WHATWG는 무엇입니까?
웹 어플리케이션을 쉽게 개발 및 제작할 수 있도록 고안된 새 기술을 개발하려는 웹 브라우저 개발회사 및 관심자들의 비공식적 협력체입니다. 이 워킹 그룹은 공개 메일링리스트를 가지고 있으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이 워킹 그룹의 관심사는 웹 브라우저에 바로 구현될 수 있는 기술에 한합니다. 사파리, 파이어폭스,오페라 같은 곳에서 구현 할 수 없는 다른 사양의 기술을 제안하는 데 적당하지 않습니다.

Q:웹 어플리케이션은 무엇인가요?
A:웹 어플리케이션은 브라우저를 통해 웹 상에서 접근하는 모든 어플리케이션을 말합니다. 이 워킹 그룹은 오피스, 3D 게임 같은 고수준의 프로그램을 작성하는 API를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아마존이나 이베이에서 만들고 있는 간단한 웹 어플리케이션이 가장 적당한 예일 것입니다.

Q:웹 어플리케이션은 이미 사용되고 있지 않나요?
그렇습니다. 이 워킹 그룹의 목표는 좀 더 쉽게 개발하자는 것입니다. 복잡한 스크립트나 서버 기반 페이지를 떠나서 좀 더 편한 인터페이스와 끊김없는 사용자 환경을 더 쉽게 만들 수 있는 기술 스펙을 정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현재 HTML 폼은 제출 되기 전에 어떤 입력 양식이 필수 사항인지 아닌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이것이 스크립트를 더 복잡하게 만듭니다.

Q:작업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요?
현재 작업하고 있는 것은 웹 저작자들이 Form을 좀 더 확장된 기능으로 사용할 수 있는 Web Form2.0과 고급 위젯에 사용할 수 있는 메뉴, 콘트롤, 툴바를 위한 Web Application 1.0 등이 있습니다. Web Form은 거의 완성단계에 있으며 Web Application 1은 현재 진행 중입니다. 그밖에 Web Controls1은 자바스크립트와 CSS에 다양한 위젯을 만들 수 있는 기능을 부여 하는 것이고 XBL2의 스펙에도 영향을 줍니다만 근 시일내에 완성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Q:이런 작업이 W3C나 IETF에서 이루어져야 하지 않나요?
이 그룹의 멤버 대부분이 W3C와 다른 표준 기구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WebForm2.0은 W3C에 제안되어 작업 초안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이 작업은 W3C의 마지막 확인 작업이 이루어 질 수 있을 만한 수준의 초안을 만드는 것입니다.

Q: HTML5라고 부르는 것은 XTHML을 포기하는 건가요?
그렇지 않습니다. 이 스펙은 HTML5 혹은 XHTML5라고 부릅니다. 이 스펙은 기존 HTML 및 XHTML을 확장할 수 있는 스펙으로서 기존의 XHTML을 포기하거나 HTML로의 회귀는 아닙니다. 다만 많은 웹페이지들이 아직 HTML을 기반으로 작성되어 있고 브라우저들도 하위 호환성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HTML도 함께 업그레이드 하기 위한 것입니다.

Q: 어플리케이션 웹은 문서 형태의 기존 웹에서 정보 전달을 어렵게 하는 것 아닌가요?
그렇지 않습니다. 웹 하이퍼텍스트 어플리케이션이 말해 주듯 웹의 문서로서 정보 전달 기능과 기능으로서 사용성 증대가 현재 시대의 요구가 되었습니다. 이런 요구를 Ajax나 Flash, ActiveX등으로 구현하는 것은 기존의 웹의 한계를 들어 내는 일입니다. 웹 하이퍼텍스트 어플리케이션은 기존의 웹 구조에 이런 것들이 가능하도록 웹 저작자들의 구현의 폭을 넓히고 기존 브라우저의 기능을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 진 것입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제가 사람들에게 웹표준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 스스로도 가장 고민되었던 부분이, 과연 현재의 웹이 반드시 “문서” 형태만으로 모두 설명이 되느냐 하는 문제였습니다. 그걸 아주 시원하게 긁어주는 내용인 것 같습니다. :)

  2. HTML과 XHTML의 공존이라니,
    현재의 웹에서 웹 어플리케이션으로의 진화가 기다려지네요.

  3.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요즘 앞으로 회사에 Flash대신 HTML5를 적용하는 준비를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되서 관심을 가져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