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com, 초심을 잊지마라

Allblog Tistory검색 결과를 보면 어제 블로그스피어의 화두는 역시 다음커뮤니케이션과 태터앤컴퍼니가 합작한 Tistory.com 오픈 소식 이었습니다. 서명덕 기자님의 뉴스 기사재미있는 홈페이지 티져 이야기도 보시면 대충 어떤 것인지 아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태터툴즈가 가입형 서비스를 할 것이다라는 것과 모 포털이랑 제휴가 진행중이다 라는 소문은 이미 블로그스피어에 퍼져 있는 이야기들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대상이 Daum이고 그 방법이 개방형으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들이 저으기 놀라기도 하고 Daum에 대해서 다시 보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포털에 비호감이었던 어떤 블로거의 감동 같은 비슷한 느낌을 받나 봅니다.

어떤 분들은 Daum이 최근 보이는 행보를 보면 매우 열려 있는 생각으로 접근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비관적인 관점에서 보면 웹2.0을 마케팅적으로 접근하는 포털의 행태 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Daum은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오래 전 부터 인터넷 문화나 오픈 소스에 대한 심정적인 지원 활동을 꽤 해왔습니다. 아마 저 같은 사람이 대형 포털을 비판하거나 오픈 소스나 웹 표준을 옹호하는 활동을 해도 불이익을 주거나 짜르지 않는 것만 해도 좋은(?)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요즘은 오히려 장려하기 까지 합니다.)

다음은 그동안 1위를 빼앗기는 위기 의식 속에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를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습니다. 한메일, 카페에서 보듯이 사용자와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교훈을 다시 찾은 것이죠. 태터앤컴퍼니든 다음이든 회사 규모나 이해 관계를 떠나 그러한 초심이 맞았기에 이런 일이 가능했을 겁니다. 다음이 사용자가 한눈에 반하는 스타트업 서비스에 초심을 계속 맞추어 주길 바랍니다. 사업이란 것도 순수하고 순진하게 해야 성공하는 법이니까요.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이며 본인이 속한 Daum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사실 여부 확인과 투자 판단 책임은 전적으로 독자에게 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

  1. Daum은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오래 전 부터 인터넷 문화나 오픈 소스에 대한 심정적인 지원 활동을 꽤 해왔습니다..라는 글을 본순간.. 지금은 폐지된.. 메일정책이 떠오르는건 왜일까요.. 모든사이트들이 회원입력사항에 다음메일 제외..문구를 작성하게했던.. =_=;

  2. 포스팅한 글은 ‘다음’이 초심을 잃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올리신 듯 합니다.. ^^

  3. 인터넷 사업이라는것이 네티즌의 감성과 그들의 행동패턴을 파악하고 거기에 맞는 서비스를 해야만 되는것이 아닐런지요.

    문론 다음의 오픈 소스에 대해 많은 긍정적인 부분이 있었다는건 인정하지만, 그들의 중간에 저질렀던 과오를 다시 끔 저지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4. 많이 기대됩니다. 빨리 봤으면 좋겠네요~

  5. 이 프로젝트의 첫단추를 끼우고 실행단계 직전까지 밀어붙힌 분이 channy 님이시죠. 글에 적어주신 부분 깊이 새겨듣겠습니다. ^^

  6. 포탈 중에 다음을 제일 낫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과거 비표준 문제가 한창일때도 그나마 다음이 제일 잘 보였기 때문입니다. 최근 반년동안을 행보를 보았을때 꽤 마음에 드는 방향으로 가는 것 같아 좋아하고 있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