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Web 2006을 마치고

NGWeb 2006 차세대 웹 통합 컨퍼런스가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한달 전 부터 준비해 온 컨퍼런스에서 프로그램 위원으로, 패널로, 강의자로, 튜토리얼 모더레이터로 열심히 뛰었는데 많은 분들이 와서 함께 만나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어서 참 즐거운 이틀이었습니다.

Allblog NGWeb 블로그 자료나 NGWeb 행사 블로그를 보시면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후기를 볼 수 있으실 겁니다. 저도 인터넷이 잘 안되는 프레스룸에서 열받았는데 그럼에도 열을 식히시고NGWEb 컨퍼런스 자료를 잘 정리해 주신 서명덕 기자님께도 감사 드립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적지 않은 돈을 낸 유료 컨퍼런스였음에도 불구하고 장소 및 진행이 매끄럽지 못했음을 질타하셨는데요. 저 또한 충분히 문제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이전에 비슷한 행사가 많았기 때문에 컨퍼런스 주최측이 이렇게 많은 분들이 올거라고 예상을 못했을 정도로 성황이었습니다.

게다가 중복되는 내용이 많았다던가 수박 겉핥기 같은 판에 박힌 내용이었다는 분들도 어느 정도 이해가 갑니다. 워낙 참여자의 층이 다양하기 때문에 컨퍼런스 프로그램이라는 게 모든 사람의 입맛에 맞을 수는 없겠죠. 게다가 이번 컨퍼런스는 세션이 많고 기업들의 생각과 사례를 듣는 자리였기 때문에 지난번 웹2.0 컨퍼런스 처럼 강사들이 내용을 조율해서 중복을 피하는 방법을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컨퍼런스 전반적으로 키노트와 신생 벤처기업의 발표 등은 많은 사람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주었을 것입니다. 특히 첫날 저녁에 있었던 BoF에서 변화를 갈망하는 많은 사람의 목소리를 느낄 수 있는 자리였죠. 80여명이 10시가 다 되도록 자리를 뜨지 않고 난상 토론을 벌이는 모습은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또한,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이야기 나누고 명함을 주고 받는 자리에서 진짜 컨퍼런스는 바로 이런 것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마 컨퍼런스 참여자의 1/10 정도인 100명 정도는 이런 진짜 컨퍼런스의 모습에 흠뻑 빠질 수 있었습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를 계기로 학계나 업계에 계신 IT 선배들도 이러한 변화를 몸소 깨닫고 돌아가셨다는 점도 큰 수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포털 경영진들을 비롯해서 포털 담당자들도 그렇고 업계 전반에서 사용자 중심 웹이라는 큰 변화에 물꼬를 틔울 수 있었다고 생각됩니다. 모두들 강의하느라, 들어 주시느라, 이야기 하느라 재미있었고 또 수고하셨습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아이고 별말씀을..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