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인방, 3인 3색

ZDNet에 오랜만에 흥미를 끄는 기사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검색업체들이 보는 웹 검색의 미래「우린 너무 달라요」 사실 원제는 Google and MSN disagree on future of search (Google과 MSN 검색의 미래에 의견을 달리하다) 입니다.

기사 내용을 요약 하면 Google은 한 두개 단어를 검색하는 지금 상태에서도 사용자에게 최적의 정보를 제공하는 기반 기술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한 반면 MSN은 흔히 자연어 처리라고 하는 복잡한 형태의 정보 요청도 처리할 수 있을 거라는 거죠. 예를 들어, 구글은 어떤 사람이 “이준기”라고 치기만 해도 이준기 교수에 대한 정보가 아니라 왕의 남자에 대한 정보를 받을 수 있다는 겁니다. MSN은 “이준기가 줄 타는 장면을 보여줘”라고 하면 이에 대한 동영상 클립을 보여 줄 수 있다는 것이죠. MSN의 접근은 IBM의 웹파운틴과 비슷한 방법이기도 하고, 과거에 많이 사용한 자연어 Q&A식 검색과 비슷합니다. 구글은 한 두 단어만 가지고도 시맨틱을 얻어 낼 수 있는 기술적 방법을 찾는 것이고, 구글이 확장하고 있는 Blogger, Base, Pages로 이어지는 Semantic Aggregators 실험 대상이라고 볼 수 있는 것입니다.

거기에 야후!의 이야기는 또 다릅니다. 야후!는 웹2.0을 의식해서 인지 “사회적 검색”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통해 사람들이 많이 검색 하는 정보가 참된 정보라고 주장하는 것이죠. 어쨌든 각각 다른 세 회사의 검색 기술에 대한 미래는 결국 미래 사람들의 행동 패턴에 달려 있습니다. 사람들은 한 두 단어만 치고도 확실한 결과를 뽑길 원할까요? 아니면 좀 더 많은 정보를 주고 정확한 결과를 원할까요? 아니면 서로 협력해서 인기있는 결과를 원할까요?

우리 나라 검색 3인방도 모여서 이야기를 나눴다니… 그 결과도 재미있겟네요. ZDNet Korea 웹캐스팅으로 조만간 중계될 예정입니다. 기대하세요~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