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클럽, Ajax 그리고 웹 표준

첫눈의 남세동 팀장님이 블로깅을 시작하면서 웹 2.0, 기타 등등, 그리고 한국의 웹이라는 장문을 첫 글로 올리셨습니다.

우선 블로깅의 세계에 발 담그신 것을 축하 드리고 앞으로도 예리한 시각의 글 많이 부탁 드리겠습니다. 우선 최근에 나오는 기술 트렌드를 약간 비판적 시각에서 받아 들이자는 입장에서는 충분히 공감합니다.

그런데 글 내용 중 Ajax에 대한 부분은 수긍하지 못할 만한 내용이 있어 저도 약간 비판적인 입장에서 말씀 드려 보고자 합니다. 아마 남엑스님의 이어질 글에서 좀 더 이 문제를 다룰 것으로 예상 되기 때문에 더욱 그렇습니다.

Ajax에 대한 글에서 “일부 웹 기술/문화 오피니언 리더 그룹”이라고 지칭한 부류의 사람들이 나오고, 이들이 대중이 선호한 선도 기술을 배척하여 대중과의 괴리가 생겼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그룹은 국내 기술은 천대하고 비슷한걸 해외에서 하면 무비판적으로 수용하는 사대주의적 사고를 가진 사람들 처럼 이야기를 합니다.

… 그들이 얘기하던 웹 표준, 웹의 철학은 다 어디로 갔는지 의문입니다. 파이어폭스에서 채택하고, 구글에서 사용하면 웹 표준이 되고 웹 철학이 되는 것입니까? 국내 사이트들이 플래시로 만들면 “떡칠”이고 해외 사이트들이 플래시로 만들면 “RIA”인 겁니까? 세이클럽은 자바스크립트 떡칠이고, G메일은 Ajax 예술품입니까? 감정섞인 질문은 아닙니다. 진심으로 이성적인 답변을 기대합니다….

일단 “그들”이 누군지 정의 내려야 합니다. 아마 글쓴 분이 내려 줄 수 있겠지요. 이들이 해외에서 Web Standard Evangelism을 하고 있는 Web Standards ProjectWeb Standards Group은 아닌것은 분명합니다.

그들은 세이클럽을 모를테니까요. 사실 저는 이 글에 나타난 몇 가지 생각이 심하게 왜곡되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중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회사와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제 생각을 이야기 해 볼까 합니다.

1. 세이클럽에 대한 거부감
아시다 시피 Connection-less HTTP에서 채팅을 구현하기란 사실상 매우 어렵습니다. 당시 모뎀 환경에서 세이클럽은 그들 나름의 방법으로 웹 기반 채팅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구현해 서비스 했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재미있게 사용하게 만든 모티프가 된 것도 그리고 아바타를 통한 수익 모델을 구축한 것도 칭찬할만 합니다. 그러나 이 서비스와 기반 기술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던 것은 사실인데 거기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제가 웹 표준 강의를 나갈때 마다 처음 이야기 하는 것이 “팀 버너스리”가 웹을 처음 만든 계기와 W3C의 철학을 담은 7가지 미션(영문)입니다.

그 중 첫번째가 Universial Access입니다. 이것은 어떤 운영 체제, 브라우저, 노약자, 장애인에 관계 없이 접근 가능한 웹을 구현하라는 의미입니다. 웹 표준을 강조하면서 제가 항상 예를 드는 스크린샷이 있습니다.

Hidden Frame이나 Applet은 그렇다 치더라도 세이클럽은 시작 부터 지금까지 브라우저나 운영 체제 지원에 대한 고려가 제대로 된 적이 없었습니다. (Sayclub Archive 참조) 당시 일단 IE에서 지원하기 시작하는 기능을 위주로 웹 서비스를 만들어 왔기 때문입니다. (아마 IE에서 채택되는 기술이 자사 서비스를 만드는데 더 유용했다는 내부 판단이 있었겠죠.)

특히 채팅 뿐만 아니라 메일, 클럽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되었음에도 다른 브라우저는 원천 봉쇄 되어 왔습니다. 채팅하거나 메모할때나 필요한 기능임에도 ActiveX가 아니면 로그인도 못하도록 원천 봉쇄 해 놓았습니다. 아직도 IE외 웹 브라우저를 원천 봉쇄한다던가 로그인에 ActiveX를 필수로 제어하는 나라는 아마 우리 나라 밖에 없을 것입니다. (세이클럽이 그런 기술의 최초입니다.)

1997년 IE4.0이 출시되고 MS와 넷스케이프간 본격적인 브라우저 전쟁이 시작되었을 때 사실 많은 혼란이 있었습니다. 당시 많은 웹 사이트들이 이런 혼란 가운데에서도 IE/Netscape 양쪽을 지원하기 위한 힘든 노력을 하고 있었습니다. 양사가 경쟁적으로 비표준 태그를 양산하고 Plugin Platform을 만들어 내는 동안에 웹 개발자들은 그나마 중립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상태에서 당시 표준도 아닌 iframe같은 태그를 남용하는 것이 비판을 받았습니다. (그렇다고 넷스케이프의 layer를 함께 지원하는 크로스 브라우징을 한것도 아닙니다.)

또한, 자바스크립트도 사용하는 것 자체를 비판하지 않습니다. 웹 표준의 철학에는 “CSS나 자바스크립트를 disable하더라도 서핑이 가능해야 한다”는 원칙이 있습니다. 그러나 세이클럽에서 사용되었던 자바 스크립트들은 이런 원칙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들이 많았습니다.

예를 들어, 메뉴탭이나 완료, 수정이라는 버튼을 만들때도 HTML 태그가 있는데도 어김없이 자바스크립트를 사용했습니다. 제 기억에는 대략 아래와 같은 스크립트 였던 것 같습니다. (아직도 세이클럽 js 파일을 보면 이런 것들이 남아 있을 겁니다.)


<script>SetButton("수 정", "Submit", "/edit.nwz", "#ffaa00","...") </script>// form 수정 버튼
<script>MenuTab(...["메일", "onClick", "/mail]...["클럽", "onClick", "/club"]...) </script>// 메뉴 탭

또한, ECMAScript를 준수해서 브라우저 호환성을 맞추어 줄 필요도 있습니다만 세이클럽은 MS Jscript를 심각하게 오용한 대표적인 사례라고 볼 수 있습니다.

대중의 인기로 성공한 웹 사이트에 대한 이러한 비판들이 대중과의 괴리로 이어졌다고 판단한다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남엑스님이 이어서 이야기한 대로 우리 나라에서 성공한 서비스들이 해외로 못가는 가장 기본적인 이유는 이 “그룹”들이 비판했던 웹에 대한 기본적인 성찰이 부족해서 입니다.

네이버, 일본에 망신당하러 가다에서 언급한 대로 우리 나라 웹 사이트들이 해외에서 오픈 하려면 다시 사이트를 제작해야 합니다. 심지어 본인 회사에서도 라이코스에 새 서비스 이전 론칭 시 이를 고려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철수님이 언급하신 언어 문제 말고도 우리가 좋은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졌음에도 글로벌한 서비스를 만들어 내지 못하는 근본적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2. Ajax와 웹 표준은 괴리인가?
“그들”이 Ajax를 마치 열광적으로 옹호한 것 처럼 이야기하셨는데 Ajax라는 개념을 처음 적용한 Gmail이 나오고 이 기술이 이른바 웹2.0 서비스에 본격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했을 때 해외 웹 표준 그룹에서도 강력한 거부감이 있었습니다. Ajax는 웹의 기본 속성인 링크를 통한 네비게이션을 거부하는 기술입니다. Back / Forward, Permalink 같은 것들이 무시 될 수 있습니다.

제가 작년 Ajax 실전 워크샵 초반부에서도 이 부분을 많이 할애했고 오히려 경쟁 RIA 기술을 많이 다루었습니다. 게다가 마지막 강의는 통째로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는 방법에 할당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Ajax 개념이 웹 표준 그룹에서 받아 들여지고 있는 것은 Gmail이 HTML 버전을 제공했고 Back/Forward 같은 네이게이션 문제에 대한 해결 방법이 나와서가 아닙니다.

Ajax의 정의를 한번 보십시오.
– standards-based presentation using XHTML and CSS;
– dynamic display and interaction using the Document Object Model;
– data interchange and manipulation using XML and XSLT;
– asynchronous data retrieval using XMLHttpRequest;
– and JavaScript binding everything together.

세이클럽이 한 기술적인 작업과 Ajax를 기반한 기술적인 작업의 차이를 이해 하시겠습니까? Ajax의 개념은 웹 표준의 철학과 관점을 기반으로 리치 어플리케이션을 다루기 위한 노력입니다. Ajax에서 중요한 것은 XMLHttpRequest가 아닙니다.

웹의 세가지 요소인 구조, 표현, 행동자(Behavior)가 분리된 가운데 DOM Scripting과 XML 렌더링 같은 중요한 이슈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DOM Scripting에서도 접근성을 고려하는 방법들은 실전 웹 표준 가이드에서 DOM Scripting 편을 한번 보셔도 좋습니다.)

브라우저 접근성이 제약된 ActiveX를 기반으로 구조와 표현, 행동자가 혼재되어 떡칠된 세이클럽과 다른 점이 바로 이것입니다.) Ajax를 XMLHttpRequest로만 이해하려는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옛날 Remote Scripting과 뭐가 다르겠습니까?

아직도 웹 표준 그룹 내에서도 Ajax에 대한 찬반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특히 Hollobit님의 Jeffrey Zeldman의 Web 3.0 (원문)에서 Ajax에 대한 냉소를 보실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Ajax를 개념을 제대로 사용하기 위한 모질라와 오페라의 WHAT W/G, WebStandards DOM Scripting Task Force (Press Release)나 W3C의 Rich Web Client Activity 같은 노력은 바로 웹 어플리케이션 분야에서 웹 표준 방법론을 접목하려는 정직한 노력들입니다. Ajax에 열광적이라는 “그들”이 버린 웹 표준과 웹 철학은 도대체 무엇인가요.

3. 글로벌 서비스로 가려면 글로벌 스탠다드를
웹에서 비지니스를 해서 먹고 살아야 하는 회사에 입장에서 이런 것들이 별나라 이야기 같고, 웹에서 성공해 돈을 만져본 승리자의 관점에서는 이런 딴지가 웃기게 들릴 수 있습니다. W3C가 망하지 않고 10년을 끌고 온 원동력이 바로 웹의 철학 위에 공정한 비지니스 (표준) 경쟁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웹 발전 10년을 관통하고 있는 글로벌한 웹 철학을 공유해야 합니다.

웹 초창기에 우리 나라는 일단 웹에 올릴만한 정보가 부재했기 때문에 세이클럽 같이 PC 통신이나 IRC로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웹에 옮겨오려는 노력이 의미있는 것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사실 세이클럽이 네오위즈의 원클릭 종량 사용자들이 좀 더 인터넷에 체류하게 하기 위한 비지니스 수단으로 기획되었기 때문에 당시 웹 에반젤리즘 관점에서는 가장 Success Case였던 세이클럽을 통해 우리 나라 웹이 너무 어플리케이션을 지향한다는 비판을 가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흐름은 게시판, 메일, 동호회, 인트라넷(PC 기반 그룹웨어를 웹 기반으로 만들려는 노력)이나 인터넷 뱅킹 등 어플리케이션에 필요한 직접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만 웹의 이용이 집중됐다는 것입니다. 이런 몇몇 주도적인 솔루션이 성공한 결과로 우리 나라에서 ActiveX를 사용하는 것이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여진 것입니다.

상대적으로 웹에 정말 필요한 컨텐츠는 축적 하는 일은 등한시 했습니다. 네오위즈가 한국 웹 10년사에서 원클릭-세이클럽-피망 등 비지니스적인 성공은 이루어 왔지만 뭔가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것이 바로 이러한 웹의 철학에 대한 문제 입니다.

비록 좀 다른 경우지만 글로벌 기술력에 대한 다른 예를 하나 들어 보겠습니다.

ThinkFree Office는 웹 기반상에서 로딩되는 애플릿 기반 오피스 프로그램인데 최근에 Windows Office Live 정책과 OpenOffice에 대한 구글과 썬의 제휴로 부각된 국내 벤처기업입니다. 이 회사의 서비스는 자바 애플릿으로 개발되었고 해외에 다수 레퍼런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옛날 WWW-KR 활동 멤버였던 박재현 CTO와 이야기 했을 때 이 회사의 기술력은 크게 두 가지 였습니다. 모든 운영체제와 브라우저에 다르게 적용된 JVM에 대한 호환성 유지와 MS Office File에 대한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통한 파일 포맷 호환성 유지가 바로 그것입니다. (윈도우 UI와 똑같이 보이게 하기 위한 Swing 옷입히기 노가다도 있지만…^^)

2월에는 Ajax를 기반한 Front와 Applet을 적절히 조합한 서비스도 내놓을 예정입니다. (MeasureMap은 Ajax를 Flash랑 적절히 조합한 것입니다.) 많은 해외 기업들은 단지 MS Office의 대안으로 브라우저와 운영체제와 관계없이 웹에서 구동된다는 점에서 좋아한다고 합니다. Thinkfree가 해외에서 주목 받는 것과 Sayclub 같은 훌륭한 서비스가 해외에 나가지 못했던 것은 어떤 차이일까요? 비록 웹 기반 서비스는 아니지만 브라우저와 운영체제에 관계없이 구동 시키려는 그들의노력입니다.

저는 항상 Universial Access가 가능한 웹 표준을 지켜라. 만약 지키지 못한다면 접근성을 최대로 하는 대안 기술이라도 제공해라. 대안을 제공하지 못한다면 가급적 사용하지 말라 라고 이야기 합니다.

제가 속한 Daum에서도 플래닛의 MyTV를 라이코스로 가져갈때 Flash 버전으로 만들었고, 카페온(CafeOn) 기능도 Ajax로 대체한 기술적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이번주에 오픈할 새 동영상 서비스에서 파일 업로드 기능이나 플레이어 기능에도 브라우저 호환성을 맞추는 기술적 시도를 했습니다.

저는 이러한 시도가 소수 파이어폭스나 맥 사용자를 위한 것 보다도 글로벌한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의미 있는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보다 더 많이 노력하는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 이구요.

분명 저와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우리에게 웹 10년이 준 결과를 이런 형태로도 반추해 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됩니다.

p.s. 저는 아직도 웹을 커뮤니케이션 지향으로 가져가서 사람들의 시간을 뺏으려는 “의도가 분명한 서비스”들은 웹이 아니라 TV와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우리는 웹을 Archive와 Log로 보는 관점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좋은 정보 잘 읽어보았습니다. 저도 세이클럽은 아예 접속조차 불가능합니다. (근데 뭐 접속은 되는데 엉망진창으로 나오기보다는 차라리 접속 안되는게 더 낫네요.) 씽크프리 오피스는 국산인것 같은데(맞나요?) 정말 웹에서도 지원하고 맥까지도 지원하는군요. 오호..

    채니님이 쓰신 글과 제 생각이 일치하는 부분이 많네요. 나중에 이런 주제의 글을 쓰면 트랙백 걸겠습니다.

    링크 추가해놓고 자주 올께요. ^^

  2. thinkfree로 검색을 하다 보니 같은 이름의 오피스 프로그램이 2가지 버전이 있는 것으로 보이네요. 한컴에서도 thinkfree 오피스라는 프로그램을 출시한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혹시 한컴의 해외법인인가요?
    (잠시 검색후) 국내판매를 한컴에서 하는 모양이군요. 새로운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좋군요. 네크로폰테 교수의 컴퓨터에 딱 맞는 스펙일듯 합니다.

  3. ThinkFree Office는 웹 기반으로 볼 수 없습니다. .NET환경와 윈32환경에서 모든 소프트웨어는 애플릿처럼 ClickOnce나 OnDemand 방식으로 웹실행이 가능합니다.(마치 자바 애플릿처럼) 그럼 “모든 윈도우 어필리케이션 = 웹 어플리케이션”이라는 등식이 성립합니다. M$ 오피스 라이브는 웹환경입니다만 ThinkFree Office는… 정확히 웹이 아니라 온라인 로딩 환경일뿐입니다.

  4. 동범이/ 브라우저를 속이고 세이클럽에 들어가 보세요. 로그인해야되는 서비스 빼고는 다 정상적으로 나옵니다.
    동방불패/ 웹은 Thinkfree의 온라인 로딩 환경이 맞습니다. 그러나 OS와 브라우저 관계없이 구동합니다. 제가 이것을 소개한 이유는 웹으로 구현되지 않는 이런 어플리케이션 조차 OS/브라우저 등에 종속적이지 않다는 것입니다. 세이클럽이 정작 세계적으로 좋은 기술과 서비스라는 소리를 듣기에는 이런 기본적은 노력이 부족했다는 이야기입니다. Thinkfree가 Ajax를 달고 나오면 더 좋은 평가를 받겠죠.

  5. 차니님은 제가 아는 가장 훌륭하고 자랑스러운 분이고 저를 비롯한 많은 분들이 차니님을 통해서 웹 2.0과 새로운 세상을 알아하고 있습니다. 언급하신 바와 같이 예시의 이유는 압니다만 저같은 허접은 몰라도 차니님같이 많은 분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분은 정확한 공공성이 요구됩니다. 안그러면 싸이월드가 어느날 블로그라 우겨도… 저는 할말 없습니다. 항상 좋은 글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

  6. 한가지만 딴지를 걸자면
    세이클럽은 정보제공을 위한 사이트가 아니라 채팅, 아바타등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사이트입니다. 세이클럽의 비지니스 모델을 생각하면 IE 만을 지원하게된 배경을 충분히 공감할수 있을것이라는 생각입니다.
    누구나 볼수 있어야 하고, 누구에게나 정보가 제공되어야 한다는 일반적인 웹페이지가 아니었다는 것이죠.
    이것은 삼국지라는 게임을 하기 위해서 반드시 MAC이 아닌 PC 를 사용해라 라고 요구하는것과 유사한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개발자로서도 저는 세이클럽의 javascript 및 기타 tech 에 대해 어느정도 경외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7. birdryoo/ 맞습니다.그래서 세이클럽을 예를 들어 Ajax와 웹 표준 에반젤리스트를 비난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8. 세이클럽은 대한민국 최초의 AJAX적용 사이트로 알고있는데요. 실험적인 것이라고 봐도 안될까요

  9. 안녕하세요. 윤석찬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허잡한 제 글에 이렇게 관심을 보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덧글로 길게 쓰는 것 보다는, 다음과 같은 두가지 질문을 드리면 대충 얘기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만약 XmlHttp 컴포넌트를 표준이 아니라는 이유로 (실제로 이런 컴포넌트 자체는 표준이 아님) 파이어폭스가 채택 하지 않았다면 Ajax 에 대해서는 어떻게 볼 것인가?

    2.
    반대로 만약 Cow 컴포넌트를 세이클럽이 표준 기구에 제안했었다면, 또는 파이어폭스에서 채택 했었다면 어떻게 볼 것인가?

    @
    제 얘기는 COW 컴포넌트나 XmlHttp 컴포넌트나 기본적으로 파폭에 설치 되어 있느냐 없느냐 차이라는 겁니다. 제가 보기에 다른 모든 것은 동일합니다.

    실제로 제 글에도 썼지만 저는 COW 기술이 세계 만방에 알려져서 누군가 표준화 시켜주길 기대했었습니다. :)

  10. 원래부터 길이 있는 것이 아니고 사람들이 자꾸 다니다보면 길이 되는 것입니다.

    표준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근에 파폭쪽에서 PING 이라는 태그를 도입하려고 하더군요. 만약에 그거를 IE 쪽에서 아직 표준이 아니라는 이유로 도입 안하면 웹 사이트들은 그 태그를 써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그러한 IE 를 비난해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지금 스크롤바 관련 CSS는 IE에서만 동작하고 표준이 아닙니다. 그러면 웹 사이트들은 이 스크롤바 관련 CSS 써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그럼 모두모두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11. 11 // 세이클럽은 대한민국 최초의 AJAX사이트가 아닙니다. 이제와서 X인터넷이지 Web2.0과 결부 시킨다면 코미디 입니다.

    1998년에 제가 놀랐던건 우리가 C와 애플릿으로 채팅은 만들었을때 세이는 애플릿이랑 자바스크립을 히든으로 통신시켰다는겁니다. 당시 세계적으로 사례가 없었던 걸작중 걸작입니다.

  12.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W3C의 철학을 담은 7가지 미션’ 링크가 먹통이네요.

  13. 남엑스/ 안녕하세요. 이렇게 만나네요^^ 분명 브라우저 종속적인 기능이 있고 이들이 웹 기술을 선도하기도 합니다. 제가 웹 표준에 대해 이야기할 때 항상 마지막에 언급한 “대안 기술”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극단적인 웹 표준 스펙 옹호론도 문제가 있지만 세이클럽 처럼 극단적인 브라우저 종속 기술 사용도 문제가 있다는 것입니다.

    자꾸 XMLHttp를 예를 드는데, Firefox 뿐 아니라 Safari, Opera에 표준 기구도 이미 스펙에 넣고 있습니다. (같은 MS 제품이지만 IE Mac에도 안들어 있죠.) 자바 스크립트 끄는 사람들을 위해 Gmail HTML 버전도 있습니다. 제가 웹 표준을 바라 보는 관점은 대안 기술이 제공되느냐 혹은 그에 대한 노력이 있었느냐입니다. Ping 기능이나 CSS 스크롤바가 웹 사이트를 이용하는 데 심각한 지장을 주나요? Ping 쓴다고 IE 유저를 Blocking 한다면 다들 미친짓이라고 할 겁니다. 거꾸로 한번 생각해 보세요.

    그러니까 비지니스적 판단으로 종속적인 기술을 썼던 것을 Ajax 같은 표준 기반 시도와 비교하는 것 자체가 무리라는 이야기입니다. COW에 사용된 기술 말고 ECMAScript를 비롯한 다른 웹 표준 조차도 대안 기술을 제공하면서 제대로 썼었는지 반추해 보십시오.

    저는 양쪽 생각을 읽는 사람들 나름대로 취사 선택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우리 블로거도 그만한 수준에 올랐으니까요. 다만 웹2.0이니 Ajax니 하는 것을 잘 이해하고 받아 들여서 회수를 넘어와 탱자처럼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물론 귤이 아니다고 이야기 하시는 분들도 이해 합니다.)

  14. 안녕하세요.

    제 첫번째 글의 두가지 질문에 답변을 기대 했는데, 제 이해력이 부족한건지… 제대로 답변을 듣지 못 한 것 같습니다.

    아무튼 그건 그렇고, Xmlhttp 가 표준이라는 얘기는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겁니까? 구글에서
    xmlhttp standard
    로 검색하면, 첫문장이 다음과 같습니다.

    The XMLHttpRequest object is not a W3C standard.

    @
    사실 제가 세이클럽을 얘기한 건 여러가지 예들 중에서 제가 가장 잘 아는 예라서 얘기한 것이었을 뿐이니 너무 세이클럽에 대해서만 얘기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

  15. birdryoo님 : 게임의 예를 들어 말씀하셨는데, 제 생각은 좀 다릅니다. 삼국지는 Mac에서 안돌아 간다지만, 블리자드의 유명한 WOW, Warcraft, Starcraft등은 대부분 Hybrid로 Mac에서도 돌아갑니다. 토니호크의 프로스케이터 4의 경우, 콘솔게임기, Win32, Mac 모두 지원하지요… ID Soft의 여러 게임들 역시 여러 플랫폼에서 동작합니다. 컨텐츠건, 게임이건, 비즈니스 모델 할아버지가 되었건 특정 기술에 종속되는것이 올바른 그림이라고 말할 수는 없을것 같아 보이네요..

  16. 아, 마지막에 반추해 보라는 질문이 있어서 답 드립니다.

    세이클럽에서 COW 를 Hidden Applet 으로 하던 시절에는 Javascript 도 IE/NN 모두 잘 돌아갔었습니다. 제가 그 당시 NN 사용자여서 그거 돌아가게 하느라고 얼마나 고생했었다고요. 아시겠지만, ECMAScript/DOM 등등만 지킨다고 IE/NN 둘다 훌륭하게 잘 돌아가는거 아닙니다. :) 아무튼 00년도던가? 01년도던가? 까지는 NN에서도 세이클럽 잘 돌아갔습니다.

    COW를 ActiveX 로 바꾼 뒤에는? 어차피 IE 아니면 세이클럽 못 쓰는데 Javascript 작성할 때 고생하면서 IE/NN 둘다 지원 할 필요 없었습니다.

    첫눈은 현재 IE/FF/Safari 등등 다 지원하려고 굉장히 노력하는데, 저보다 더 잘 아시겠지만, 웹표준? 그것만 지킨다고 되는거 절대 아닙니다. :)

    그리고 이건 그냥 논의에 참고삼아 드리는 얘기인데, 첫눈에서 IE/FF/Safari 다 지원하기 위해서 저도 정책적으로 무지 노력했습니다. :) 기술적으로는 그냥 저는 옆에서 주로 구경만 ^^

    조금 더 하고 싶은 얘기가 있지만, 공개된 자리에서 세이클럽/첫눈 내부 사정 얘기를 자꾸 하면 그 얘기가 좋은 얘기든 나쁜 얘기든 모양이 안 좋을 것 같아서 이만 줄이겠습니다.

  17. 남엑스/ XMLHttp를 웹 표준이라고 이야기 한적은 없습니다. 스펙에 넣고 있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죠. 웹 스탠다드 프로젝트, W3C의 Rich Web Client Activity는 이미 적었고.. WHATWG는..
    http://www.whatwg.org/specs/web-apps/current-work/#xmlhttprequest

    애플의 페이지에도 de facto standard 정도에 왔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http://developer.apple.com/internet/webcontent/xmlhttpreq.html

    저도 COW 기술이 글로벌한 기술이 되기를 바랬던 사람중에 한명 입니다. 그렇게 되었다면 정말 좋았겠죠. Hidden Applet시절에 기술은 저도 매력적으로 느꼈으니까요. 사람들이 Ajax에 호응을 하는 이유는 단지 XMLHTTP라는 MS ActiveX Object 뿐 아니라 그 저변에 있는 웹 표준 기반이 더 컸기 때문입니다.

    표준에 대한 논란은 끝이 없기 때문에 여기에서 하는 건 적절치 않습니다. 다만 이 글은 왜 Standard Evangelist들이 왜 세이클럽에 대해 거부감을 가졌는지 남엑스님이 말씀하진 것처럼 매도 당하면 안되는지 이유를 설명했다고 봐 주시면 되겠습니다. 이들은 웹이 초심을 지켜 주기 위해 있는 일종의 파수꾼이라고 생각하시면 어떨까 합니다. (제발 종교적인 비유는 마시길.. 가치의 문제니까요.)

  18. 남엑스님/ 저는 COW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웹표준기구에서는 반하는 입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COW라고 말씀하시는 개념은 방향성에 있어서 웹이 생각하는 방향에 위배된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C/S 기반으로의 회귀이며, 혹은 그냥 C/S개념이라고도 생각합니다. 웹의 링크 개념도 무색해지며, 웹의 특성을 해칩니다. 오히려 xml형태를 가지고 있지만 http를 사용하는 AJAX가 불완전하게 맞아 떨어져서 표준화의 과정에 발을 내딛게 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개발된 xmlhttprequest도 사실 브라우저의 Native 기능이 아니고 컴포넌트였습니다(IE7에서는 이제 native로 바뀝니다). 하지만, 컴포넌트라는 것과 별개로 다시 http를 사용함으로써 주목을 받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웹브라우저에서 동일한 페이지내에서 커넥션을 추가하는 것에 대한 갈망은 웹의 초기때부터 있어왔습니다. 그런데도 말씀하시는 COW형태의 방식을 사용하지 않은 이유가 생각하지 않아서가 아니라는 의견을 조심스럽게 내봅니다. 다른 분 블로그에서 토론을 하는 것은 좋은 예가 아니지만 트랙백을 또 보내기 그래서 일단 코멘트합니다.ㅜ,.ㅜ;;

  19. * gmail 도 IE 5.0 이하 (미만도 아니고) 에서는 접근을 거부합니다.
    * javascript disable 시키면 세이클럽은 버튼이 안나오는 수준이지만 gmail이나 google maps는 아예 작동을 안합니다.(gmail html 버전이 있는건 알지만 사람들이 html 버전에 환호한건 아니었죠.)
    * Ajax에서 통신부분을 제외한 DOM + HTML + CSS + Javascript는 이전에 DHTML이란 이름으로 불렸던 기술 조합니다. 기존 DHTML과 Ajax를 가르는 가장 큰 차이는 서버와의 통신을 위한 XMLHttpRequest입니다. 세이클럽의 ActiveX도 서버와의 통신을 위한 모듈이지 DHTML을 건드리기 위한 모듈은 아니었습니다.
    * Ajax가 DOM + HTML + CSS + Javascript를 쓴다고 바로 표준에 입각한 정신이 되는건 아닙니다. 각각의 기술을 표준에 맞춰 구현할때 의미가 있는거겠죠.
    * 어쨌든 저도 국내 사이트는 무조건 폄하되는 분위기에는 반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20. 다시 한 번 모두 안녕하세요.

    앗, 저도 이제 슬슬 너무 얘기가 반복될까봐 걱정됩니다. 이쯤에서 적당히 마치긴 해야할 것 같습니다. :)

    channy/
    de facto standard, 그 단어의 의미에 대해서 고민해 보셨나요? standard 와 뭐가 다른지?

    그렇게 얘기하자면 우리나라에서는 ActiveX 가 de facto standard 입니다.

    charlz/
    Ajax 가 내부적으로 XML을 쓰건 HTTP를 쓰건 그건 내부적인 것일 뿐이라고 봅니다.

    웹표준 얘기와 웹철학 얘기를 같이 하고 계신 듯 합니다. 제 생각에도 웹표준 면에서는 당연히 Ajax 가 Cow 보다 편리한 면이 많습니다. 그러나 웹철학 면에서 Ajax 는 Yes. Cow 는 No. 라서, 웹표준기구에서 반대할 것이다라는 입장에는 그다지 공감이 되지 않습니다.

    웹철학 면에서 Ajax 와 Cow 는 거의 동일합니다. 기존의 (제가 보기에는 “한물간”) 웹철학이 웹철학이라면, 거기에는 Ajax, Cow 모두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말씀하신 예대로라면 Ajax 또한 C/S 개념이며, 링크 개념도 무색해지지 않습니까? 서버와의 통신으로 위해 내부적으로 XML을 쓰든 HTTP를 쓰든 웹철학과는 아무 상관 없는 얘기라고 생각합니다.

  21. Ajax에 대한 찬반 양론도 있고 여러 표준화 노력도 있고 하니 좀 더 지켜 보시죠. 어쨌든 남엑스님의 성공적인 블로그계 데뷔를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22. 세이클럽을 예로 드는건 무리가 있는 이야기 같습니다. 세이클럽의 큰 틀이 완성되었던 시기는 넷스가 익스에 참패하고, 리눅스는 뭐 그런게 생겼더라 라는 정도로 완벽하게 익스가 지배하고 있던 시기니깐요… 그 당시엔 익스가 실질적인 표준이었고, 익스 이외에 브라우저가 대두될거라는 예상은 누구도 못했었지요…

    그리고, 접근성이란 말은 이제 겨우 태동을 시작해서 알려지고 있는건데, 그것이 남에게 강권할만한 말은 아니구요… 그걸 인정하던 안하던 실질적 권력으로 봐서 웹은 익스에게 점령당한 식민지이고, 모질라는 아주 작은 레지스탕스일 뿐이니깐요… 마치 자신이 황제인것 처럼 남에게 강요하기 보다는 좀 더 고개를 숙이고, 설득하는 입장이어야 할겁니다.

    물론 차니님은 요목조목 설명하고 정보를 제공하는등 설득하는 모습이라 그런 모습과는 거리가 좀 멀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RSS feed 를 지정할 정도로 도움이 되는 정보를 많이 주셔서 개인적으로도 web 의 새 기술에 대한 호감도가 많이 높아졌으니깐… 긍정적 역활이시죠.) 남엑스님이 말씀하신 그 그룹… (대충 어디, 어디 가면 너무 쉽게 마주치는…) 의 모습은 정말 내가 편리하게
    쓰고 있지만 않다면 파이어폭스를 지워버리고, 기분이 더러워서 다시 익스가 점령하고 있던 그 시절로 돌아가버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눈꼴신게 사실입니다. (솔직히 그 태도만큼은 MS 독점 보다 더 싫습니다…)

    사람들은 web 2.0 과 불여우 등을 웹에 부는 새로운 바람으로 여기고 접근하는데, 그 그룹의 이야기는 그걸 모두가 따라야할 절대법 으로 정하고, 강요하고, 따르지 않으면 재수없다고 매도하기 때문에 남엑스님이 그런 표현을 쓴게 아닐까 싶습니다. (여기서 중요한건 새로운 바람과 절대법의 차이겠죠…)

    결론은… 여기 모여서 토론하는 모두가 장님들이 코끼리 만지는 옛 어리석은 우화를 재연하는것과 별다를바 없는것 같습니다.

    모두가 “그렇게 가면 좋다” 와 “지금 문제가 있다” , 라는것을 알고 있지 않습니까… 웹표준 하면 떠오르는 차니님과 크로스브라우징 잘 지원해주기로 유명한 첫눈의 남세동님 (분명 뵌것 같은데 얼굴이 기억이 안나네요…;;;) 두 분이서 좀 어려운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고상한 감정싸움을 하고 있을 뿐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두 분 하는 이야기가 너무 어려워서 잘 못알아듣겠지만 제가 보기엔 장님들이 코끼리 만지듯이 똑같은 사물을 다른 각도에서 보는 차이때문에 발생하는 문제인것처럼 밖에 안느껴지거든요…

  23. 채니님의 글 눈팅으로 잘 읽고 있는 독자입니다.

    여러가지를 생각하고, 반추할 수 있게 해 주시는데에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남엑스/
    댓글에 대해서 몇 가지 드는 생각이 있어서요..

    어떤 철학들의 기반을 떠나서,
    많은 기업들이 표준기구에 다양한 기술들을 제안하고 그 기술이 표준으로 채택되도록 노력합니다.

    표준으로 채택되므로 인해 많은 경제적인 부가가치를 누릴수 있음을 잘 알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을 투자합니다.

    세이클럽 역시 그러한 노력을 통하여 그들이 가지고 있는 좋은 아이디어와 기술을 활용하였어야 하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지금 이런 논란위에 세이클럽이 추앙 받고 있겠죠…

    어쨌든, 울나라의 독창적이고 훌륭한 기술들이 세계시장에서 먹힐려면, 꾸준한 표준화 작업에 참여해야 합니다.
    그들만의 리그라고 우기고 있을 틈이 없죠… 그래야 우리 기술의 파이가 커져서 파폭이 우리 기술을 수용하지 않을까요?

    두서없는 생각이었습니다.

  24. SnowBoy님 / 세상의 대부분의 게임 99.99% 는 단일 플랫폼(OS)만 지원합니다. 블리자드, ID soft 가 멀티플랫폼을 지원하므로 99.99%의 다른 게임들도 멀티플랫폼을 지원해야 하는건 아니겠지요.
    컨텐츠건, 게임이건, 비즈니스 모델 할아버지가 특정 기술에 종속되는것이 옳지 않다면 일단 예를 들어주신 wow 부터 ps2, ps3, xbox, psp, ds 에서 돌아가게 해야 겠군요. (psp 에서 와우를 할수만 있다면!!!)

    서비스 받는 자가 표준과 멀티플랫폼 지원을 요구할수 있다면 서비스 제공자 역시 서비스 이용 수단에 대해서 적절하게 제한하고 그것을 판단할 권리가 있는게 아닐까요?
    물론, 문제가 되는 것은 독과점이겠지만 말이죠.

    본문 글의 논점에서 조금 벗어난 댓글이라 죄송합니다.

  25. birdyoo //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 이후 대부분 게임들은 맥과 피씨를 동시에 지원합니다. 하지만 리눅스나 다른 플랫폼은 지원하지 않죠. 그렇다고 그게 표준이니 뭐니 할건 아니라고 봅니다. 왜냐구요? 게임이 돌아가는 플랫폼을 정해주는 표준이 없기 때문이 아닐까요..? 만약 모든 게임제작사가 지켜야할 ‘게임개발플랫폼 표준화’에 대한 정책이나 기구가 있었다면 모든 게임 제작사들은 이를 준수해야 올바르다고 봅니다.

    그러나 웹은 어느정도 표준화기구와 정책(w3c의…)이 존재하며 브라우저들은 이를 준수해야 올바르다고 봅니다. (그걸 지키지 않는 브라우저들이 도태되어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오히려 그 반대가 되어있죠.)

    멀티플랫폼을 지원하도록 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어떤 서비스나 물건에 대해 표준규격이 정해져있다면 그것을 준수하는게 기본 아니겠습니까…

  26. 게임은 표준화 논쟁에 끼워넣을 수 없습니다. 세상의 모든 플랫폼에서 게임이 돌아가야 한다는 건 그야말로 넌센스니까요. 윈도우, 맥OS, 리눅스 뿐만 아니라 PS2, XBOX, GameCube의 콘솔 게임기, PSP, NDS등의 휴대용 게임기, 그리고 휴대폰에서 하는 모바일 게임까지 생각하면 거의 불가능한 일에 가깝죠. 게임은 웹처럼 어느정도 통일된 플랫폼 자체가 없는 분야입니다. 크로스브라우징을 구현하는 것처럼 프로그램 하나를 윈도우에서 돌리고 맥OS에서 돌리고 리눅스에서 돌리고 하는 건 현재 기술력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예외가 있긴 합니다. 고전 게임을 에뮬레이터를 이용해서 돌릴 때죠) WOW의 경우는 실행 파일 안에 윈도우와 맥의 코드를 두 가지로 내장한 경우입니다. 웹으로 따지면 IE 전용 페이지와 FF 전용 페이지를 둘 다 만들어놓고 사용자가 실행하면 자동으로 검색해서 맞는 페이지를 띄워주는 방식과 거의 동일합니다. 이걸 표준이라고 하기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죠.

  27. Reidin // Wow의 경우는 app bundle로 조그마한 실행 binary만 platform별로 다를 뿐, data자체는 호환됩니다. ^^;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표준이 없을 뿐이죠..
    동범이 // 핵심을 정확히 짚어주셨네요 ^-^/~
    게임이야기는 그만 ㅜ.ㅜ…

  28. 남엑스님/ 일단 생각들을 들어봤으니 언젠가는 토론할 수 있는 날이 있겠죠^^

  29. 게임을 표준화 논쟁에 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플랫폼의 성능을 극한으로 끌어내는 어플리케이션중 상당수가 게임이 차지하고 있는 것을 생각한다면 ‘모든 플랫폼에 적용되는 표준’이라는 것이 너무 이상적인 영역에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설사 그런 표준이 정해진다고 하더라도 게임의 속성상 성능 저하를 감수하고라도 표준을 따르려는 노력을 할지 의문입니다.

    현실적으로 표준 비슷한 것이 있다고 하면, 블리자드 같은 특정 회사에서 비슷한 성능의 플랫폼간 사용 가능한 표준 개발 지침 정도가 있는 것이 고작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근데 웹 2.0 토론하는데 왠 게임 토론이 곁다리로 붙은 것인지.. ^^;)

  30. 이번에 아예 영문 OS 까지 차단당했습니다. ㅡ_ㅡ

  31. 오래된 글이지만 지금도 도움이 많이 되는 글니네요^^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