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zined, 표준 이야기…

흔히 슬래시닷에 자신의 글이 올라가면 Slashdotted 라고 이야기 한다. 그 만큼 세상 사람들의 관심사가 된다는 의미이다. 모질라 커뮤니티에서도 비슷하게 모질라진에 글이 게시되면 Mozillazined라고 한다. 지금까지 세번의 Mozillazined가 되었는데, Korean Government Websites to Support Mozilla Firefox라는 글이다. 이 글은 블로그에서 행자부, 홈페이지 평가안에 웹 표준 채택라는 글로 소개한 적이 있는 내용이다. 세계적으로 IE 점유율 및 웹 사이트 의존율이 가장 높은 나라인데도 정부가 직접 웹 표준을 준수하도록 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정 했다는 것이 아이러니컬 하면서도 자랑스러운 대목이다.

웹 표준을 잘 지키면 장애인 웹 접근성을 잘 지키는 가장 빠른 길이고 그것은 소수 OS, 소수 브라우저, 멀티 디바이스 사용자 심지어 일반인에게도 도움을 준다. 미래의 forward compatibility를 위해서도 웹 개발자들은 특정 벤더의 기술을 최대한 걷어 내어야 한다. 특정 벤더의 기술을 사용하더라도 타 사용자를 위한 대안을 함께 제공하는 것이 좋다. 웹 표준을 기반한 사이트 제작은 웹 개발 과정의 효율성을 더해 주므로 초기에 숙련을 위한 비용이 들더라도 장기적으로 사이트 유지 보수 및 관리 비용이 감소하며, 개발자의 커리어에도 도움을 준다. 기업은 글로벌 스탠다드를 지킴으로서 여러 가지 부가적인 이득을 얻을 수 있다.

최근 KLDP에서 있었던 W3C가 표준? MS가 표준?라는 치열한 토론을 보면 우리 나라에서 웹 표준 이야기를 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알 수 있다. 그러나 토론을 살펴 보면 대다수의 개발자들이 심정적으로 웹 표준을 외면 하고 싶지 않다. 어찌 보면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고 효율적인것만 강조하는 문화적인 문제가 더 크다. 올바르지 않다고 한번에 뒤집을 수 없는 것처럼 조금씩 변화하다 보면 우리 나라도 진정한 인터넷 강국이 될 것이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웹 표준을 잘 지킬 있는 가장 편한 방법은 Firefox를 쓰는 것 같습니다. : )
    자바스크립트 콘솔창에 뜨는 에러만 고쳐도 표준에 점점 가까워 지는것 같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