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시각 장애우의 인터넷 서핑 이야기

박동희님 사진 모질라 커뮤니티의 웹 표준 프로젝트 게시판에 웹 표준화에 대해 몇자 적고갑니다라는 감동적이 글이 올라왔습니다. 시각 장애우이자 사진의 주인공인 박동희님이 쓰신 글입니다. 박동희님은 시각 장애우로서 컴퓨터와 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하시는 분입니다. 그의 글에는 그들이 얼마나 우리나라 인터넷을 어렵게 사용하는 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모질라(mozilla.or.kr)… 사이트가 열리는 순간 너무나 상쾌했었죠.. 외냐면, 일단 한숨을 쉬지 않아도 되고, 링크의 이름을 외우지 않아도 되서 (링크의 이름을 외운다는건, 그래픽이 덕지덕지 발라진 링크의 경우 음성 프로그램은 파일명을 읽어준다. (예- 로그인 버튼이라면 그래픽 button login 혹은 그래픽 l01 의 형태로 읽어주게된다)) 또한 래이블링 하지 않아도 되서 기뻤습니다. (alt 테그와 흡사한 기능을 함) 그래서 추측했었죠. (웹 접근성을 혹시 준수하나??) 라고.. 예상은 역시 그러했습니다. 한 몇 분도 안되어 웹 표준화 프로젝트란 걸 발견하고 열심히 글을 읽었습니다.

레이블링이란 그림에 alt 태그를 붙이지 않아서 특정 웹 사이트에서 그림에 대한 정보를 미리 미리 기록해 놓는 일종의 북마크 같은 것이죠. 그런데 만약 웹사이트 이미지명이 바뀌면 허사가 됩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시각 장애우들은 웹사이트 그림 파일 이름을 대개 외울 수 밖에 없습니다. (alt가 없으면 스크린 리더는 그림 파일명을 불러 주니까.)

현석님의 스크린 리더와의 만남이라는 글에서도 그래픽적인 요소를 아무리 많이 써도 구조와 표현을 분리하여 웹 표준을 준수한 사이트는 95%이상 이상 준수한다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앞으로 관공서나 기업 등에서 시각장애인에 대한 접근성을 요청할 때 자신있게 “웹표준으로 사이트를 만들기 때문에 그러한 것은 따로 신경안써도 높은 접근성을 가진 사이트를 만들 수 있다.”고 말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우리나라에서 흔히 사용하는 Flash에서도 웹 접근성은 지킬 수 있습니다. 7월의 웹 표준 사이트로 선정된 web.burza에 있는 Flash에서 마우스 오른 버튼을 눌러 보면 메뉴에 대한 접근 정보가 보여 지게 됩니다.

web.burza 웹 접근성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