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기획 컨퍼런스, 웹 표준 강의 하다

웹기획 컨퍼런스 2005 June
몇 주 전 코리아인터넷닷컴에서 컨퍼런스 강의 요청이 왔다. 웹 기획자를 대상으로 하는데, 웹 표준의 중요성과 기반한 사이트 구축 방법에 대해 강의해 달라는 것이었다. 연초에 포털 비지니스 기상도라는 생뚱맞은 주제로 한 강의 요청을 사양한 바 있는 데다 최근 전도하고 다니는 주제라 덜컥 승낙하고 말았다.

강의안을 준비 하면서 웹이션샬04의 Doug Bowman의 PT를 많이 참고하여 기획자들이 알아야 할 웹 표준에 대한 철학과 사이트 구축 방법을 제안하는데 중점을 뒀다. 내가 강의를 잘했는지 못했는지 모르지만, 컨퍼런스에 참여 했던 선미닷컴이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의 참가 후기 중에 내 강의 부분에 대한 평을 인용한다.

기억나는 내용

  • Semantic Web (사람뿐 아니라 기계도 이해가능한 웹, 하나의 코드에도 의미를 담아낸다)
  • 정보접근성의 문제들 (Delivery, Manufacturing – 고기능, 고사양 위주의 웹정보전달 형태,
  • 표준이나 웹 기본 원칙을 따르지 않는 웹사이트들, 과도한 플러그인을 사용하는,, 특히 Active X 녀석)
  • 현재 웹사이트들의 요구사항 (Beautiful – 거의 이걸로 귀결되는 요즘..-_-;, Accessible, Faster, Simpler code, Flexibility, One version)
  • 웹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들 모두 웹에 대한 공유가 없다. (표준화 작업에 대한 사이트며,, 문서들을 찾아 개발자들과 공유할 생각임)
  • 프로토 타이핑이 필요하다 (시나리오를 미리 개발해봐라.)
  • 서로가 피해의식을 가질 필요는 없다. (어차피 기획이나 디자인은 바뀔 수 밖에 없으니까)
  • 표준구현에 따른 Value (고객의 양적 질적 증가, 개발 속도 및 효율성 증가, 유지 비용의 감소가 가능하다.)
  • 엄청난 양의 예제 사이트 cssvalut.com
  • SVG가 궁금하다 (Simple Vector Graphic 맞나? -.-?)

당시상황
칼럼을 통해서만 지켜보던 윤석찬님은 의외로 소년같이 순수한 이미지였다. 그리고 그런 이미지 뒤에는 수많은 프로젝트들,, 그리고 한국 모질라 프로젝트를 이끌어가는 리더로서의 자부심이 느껴졌다. 이 분이라면 정말 세계의 브라우저시장을 한순간에 뒤흔들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만큼. 집에 와서 다시 불여우를 설치했다. 제 2 브라우저의 전쟁이 자못 기대된다. =)

나름요약
웹기획자가 듣기에 다소 기술적인 부분이 많을 거라는 초반부 말씀에 살짝 긴장했었는데 의외로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도와주시고, 많은 예제를 들어주셔서 귀에 쏙쏙 들어왔던 강의다. 이미 상세하게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리뷰정도가 됐을 수도 있겠지만 자신하건대 (슬픈 현실이지만) 그럴만한 웹 기획자들이 그리 많지 않을 것으로 판단됨. -_-; 그동안 소홀하게 여겼던 웹표준에 대한 시각을 넓혀준 의미에서 별 네 개 반 주고 싶다. 더군다나 이 날 프리젠테이션 준비자료 중 visual요소가 가장 훌륭했다는 점도 인정. 개발자 출신이시라던데 디자인 감각도 상당하신듯. (★★★★_)

이런 강의를 유료로 했다는 것이 아쉽다. 물론 250명 가까운 분들이 참여를 해 주셨지만 말이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리퍼러 로그를 보다가 깜짝 놀라서 들어와봤습니다. ^^;; 실은, 저도 회사에서 지원이 되지 않았다면 선뜻 듣기 힘들었을 강의였답니다. 너무나 고비용이..T_T
    짧은 시간에 많은 내용을 담아내려고 하시니 당연히 강의 내용이 축소될 수 밖에 없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제 입장에서는 도움이 되는 내용들이 많았어요. 비록 멀리서나마 만나뵐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구요. ^^;;

  2. 참석했으면 좋았을텐데 하하 뭐 이제 익숙해져 버린 이국땅의 삶입니다. 아무튼 수고하셨네요 ^^ 앞으로도 대한민국이 하드웨어상, 오프라인상만 IT 강국이 아닌 질적인면, 웹2.0에서 강국이 되는데에 앞장서 주시기 부탁드립니다. ㅎㅎ 화이팅요~

  3. sun-mi/좋은 강의평도 감사드립니다. 유료라는게 아쉽네요. 옛날에는 이런 강의를 자발적으로 했었는데, 이런 행사를 하는 부대 비용이나 수고 자체가 참 커서 선뜻 무료 세미나를 하는게 쉽지는 않습니다.
    ilmol/미국이야 여기보다 더 큰 기회의 땅이… 아직은 이런 이야기 하는 게 생뚱받게 생각되는 현실입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