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에반젤리스트, 새로운 시작을 위한 6개월…

작년 10월 말 10년간 몸 담았던 다음카카오를 떠나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지 6개월이 지났습니다.

9년간 살았던 제주에서 서울로 거주지도 옮기면서 아이들도 서울 생활에 적응해 나가고 있고, 18년이 넘게 국내 토종 기업에만 있다가 완전히 다른 환경에서 적잖이 이직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긴장하면서 보냈습니다. 글로벌 기준에 따라 완전히 다른 업무 방식에 사소한 실수도 하지만,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있기도 합니다.

“나이가 들고 경력이 쌓였는데도 (자기 일을 해 줄) 손발이 없다고, 의사 결정 안해 준다고, 예산 없다고 일하기 힘들다는 사람들이 있다. 사소한 일이라도 처음부터 끝까지 자기가 혼자 다할 줄 알고, 직접 해결할 수 있어야 일을 제대로 하는 사람이 아닐까?”

제가 멘토로 여기고 있는 분이 이직할 때 위와 같은 조언을 해주셨습니다. 큰 조직 보다는 스타트업 같은 분위기에서 내 손으로 직접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전에 큰 조직에 몸 담았지만, 팀 관리자로 큰 조직의 오너로 나가기 보다는 작은 조직의 개발자로 남기를 바랬습니다. 실무와 가장 가까이 있어서 개발자들과 소통하기를 늘 원했고, 적어도 함께 토론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것이 즐거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항상 새로운 것을 접하고, 직접 해보고 하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새로운 이 곳에서 더 그럴 수 있게 된 것 같아 기쁩니다.

For the evangelist role, we’re more flexible with respect to what you’ve done in the past… What’s most important is that elusive combination of technical experience, great communication skills, and a passion for helping developers.Evangelist and Community People

또한, 제가 하고 있는 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힐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위의 인용구는 닷컴기업 최초 에반젤리스트 중 한 명인 Jeffrey McManus가 이베이를 떠나 야후 개발자 네트워크를 만들 때 기술 에반젤리스트를 구인하면서 적었던 내용입니다. (제가 2005년에 이 글을 읽고 꽤 감명을 받고 2006년 다음개발자네트워크(Daum DNA)를 만드는 데 동력이 되었습니다.)

제일 마지막에 a passion for helping developers라는 말을 좋아합니다. 개발자들의 경력 및 후생을 개선하는 것, 업무의 병목이 되는 문제 해결과 자신의 핵심 서비스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수단을 제공해 줄 수 있다면 그 보다 보람되는 일은 없을 겁니다.

과거 국내에서 웹 표준이나 Ajax 기술 도입을 통해 소위 UI개발자들 즉, 프론트엔드 개발자의 위상이 높아진 점이나 지도나 검색 오픈 API 확산을 통해 다양한 매쉬업과 API 플랫폼 기반 서비스 모델이 잘 정착되고 있는 점 역시 보람된 일이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관심을 가져왔던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새로운 분야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개발자를 돕는 일을 하게 되어 기쁩니다. 이제 6개월간 준비를 끝내고 개발자들을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듣는 일에 주력하고자 합니다.


첫 번째 활동으로 ‘찾아가는 클라우드 컴퓨팅 – 에반젤리스트와의 만남’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여러분을 직접 만나고자 합니다. 본 프로그램은 향후 클라우드 기술의 활용이 개발자의 미래 필수 기술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다양한 개발자들과 클라우드 기술을 소개 및 토론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회사, 학교 동아리 스터디 모임이나 개발자 커뮤니티에서 언제든지 강연 신청을 하시면 제가 직접 찾아가겠습니다.

두 번째 활동은 바로 온라인/오프라인 행사에서 여러분을 만나는 것입니다. AWS 코리아에서 주최하는 온라인 세미나인 AWS 웨비나를 비롯하여, 다양한 한국 행사 및 서드파티 이벤트에서 강연자로서 만나 뵙도록 하겠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주최하는 유료 기술 콘퍼런스, 워크샵 및 세미나 행사에 아마존 웹 서비스 연사를 초청하고 싶으신 경우, 언제라도 aws-korea-marketing@amazon.com 으로 메일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더 자세한 과거 및 현재 강연 일정을 보고 싶으면, 에반젤리스트 강연 일정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세 번째 활동은 현재 AWS Korea 공식 블로그를 통해 다양한 AWS 기술 소식을 빠르게 전달하는데 노력할 예정입니다. 입사 후, 가장 먼저 진행 했던 것이 바로 공식 블로그를 개설하는 것으로, Jeff Barr의 공식 블로그 글 번역 및 한국 소식을 전하는  일을 지난 4월 부터 시작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공식 트위터, 페이스북 등도 개설하여 다양한 정보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올려드리는 일도 할 진행 중이며, 한국어 발표 자료동영상 정보도 더 많이 제공해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 활동은 국내 개발자 커뮤니티들이 클라우드 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히고, 대학생들이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하여 창의성 높은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토대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일입니다.

  1. 개발자 커뮤니티 호스팅 지원: 자체 홈페이지를 가지고 있는 오픈소스 커뮤니티 혹은 일반 개발자 커뮤니티의 경우, 소정의 심사를 거쳐 매년 500달러 상당의 무료 AWS 크레딧을 제공하여 홈페이지 운영을 돕고 있습니다. 현재 오픈앱콘테이너(구, 한국도커사용자모임), 생활코딩, 한국 Mozilla 커뮤니티, 코딩하는 디자이너 등 8개 커뮤니티를 지원 중입니다.
  2. 개발자 커뮤니티 행사 장소 지원: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모바일 및 IoT 등 다양한 개발자 커뮤니티가 70여명 이하 규모의 행사를 진행하고자 할때 AWS 한국 오피스의 교육장을 지원해 드립니다.
  3. AWS 스터디 모임 지원: 클라우드 컴퓨팅 및 AWS 서비스 기술에 대한 자체 스터디 모임을 개설하시거나 운영하시는 경우, 에반젤리스트 강연 지원, 학습을 위한 무료 크레딧 지원, 실습 환경 제공, 마케팅 물품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해 드립니다. 모바일, 빅데이터, 데브옵스 같은 분야별 혹은 각 지역별, 학교별 동아리 등을 개설하시는 경우 꼭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4. AWS 기반 학교 수업 지원: 대학생들이 실습 수업 및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 AWS를 통해 현실적인 개발 업무를 체득할 수 있는 AWS Educate 기반 프로그램을 도입하는데 도움을 드리고자 합니다.

상기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으시거나 개발자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있으신 경우,  언제든지 저의 도움이 필요하시면 이메일로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진행하는 활동에 대한 향후 일정 및 콘텐츠 등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은 AWS 코리아 블로그에도 함께 편집되어 게재되었습니다.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ecking facts for your invest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 ;

여러분의 생각 (15개)

  1. Channy Yun 댓글:

    감사합니다~ 좀 더 많이 듣고 이야기하도록 할께요~

  2. Channy Yun 댓글:

    감사합니다. 꼭 한번 인사 나눠요~

  3. Channy Yun 댓글:

    응원 감사드립니다. ^^

  4. Channy Yun 댓글:

    감사합니다.. 저보다도 더 많은 분이 멘토로 여기는 분입니다^^ 저도 그 중에 한명일 뿐이에요~

  5. 추원호 댓글:

    @channyun 열정이 부럽습니다^^ 응원합니다!!

  6. Channy Yun 댓글:

    환빈님이 처음 부터 지금까지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7. Channy Yun 댓글:

    감사합니다^^

  8. Kwangmin Lee 댓글:

    ㄴ 참, 저희 서비스를 국내외 여러나라에 전개하고, 또 확대해야 하기에 언제 정중히 초청을 드려서 자문을 받았으면 합니다. 일부 국가에서 AWS를 운용하고 있기도 하고요.

  9. 장주현 댓글:

    역시 대단하십니다 항상 저를 부끄럽게 하십니다 ㅋ 늘 감사합니다

  10. Channy Yun 댓글:

    감사합니다. 언제 한번 뵈요~ 서울 오실 때 알려주세요.

  11. Youngsung Son 댓글:

    주로 서울 어디에 계세요? 강남? 강북? 판교? 가산?

  12. Channy Yun 댓글:

    격려 감사합니다

  13. Channy Yun 댓글:

    감사합니다…

  14. Channy Yun 댓글:

    감사해요. 미영님도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