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인권 포럼을 다녀와서

오늘 여의도에 가서 돌발 영상의 현장을 보고 왔습니다^^.

국회 인권 포럼에서 주최하는 “정보 접근권과 공개 SW”라는 워크샵에 리눅스 및 매킨토시에서의 정보접근성 시연을 해주고 온 것입니다. 국회 인권 포럼은 주로 한나라당 의원들로 구성된 인권 신장을 위한 국회의원 연구 모임인데 정작 그날이 국회 파행이 끝나고 본 회의가 다시 시작된 날이라 한나라당 김희정 의원과 이원상 의원 외에는 참가하지 않고 보좌진과 관련 인사들만 참석했더군요.

그림: 본문 설명 참조

이유야 어찌 되었든 국회에서 소수 OS 사용자에 대한 정보 접근성 문제를 확인하고 해결하기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는 것만으로도 높이 살만 했습니다.

이 포럼에 대한 여러 사람들의 생각입니다.

1. 브라우저 접근성 관련 국회 포럼 (11월 11일)
2. 정보 접근성과 공개 소프트웨어 심포지움
3. 브라우져 접근성 관련된.. 국회포럼이 열리는군요 Smile

더 나은 변화가 일어나길 바래 봅니다.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